해외 소비자들, 한국산 IoT제품 “성능 뛰어나지만 비싸”

해외 소비자들, 한국산 IoT제품 “성능 뛰어나지만 비싸”
박정일 기자   comja77@dt.co.kr |   입력: 2018-07-16 13:28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해외 주요 국가 소비자들이 한국산 IoT(사물인터넷) 제품의 성능과 브랜드를 높게 평가하지만, 내구성과 높은 가격을 단점으로 꼽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16일 한국·미국·일본·중국·독일의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IoT 시대, 5개국 소비자의 인식비교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참여한 소비자들은 한국산 IoT 제품의 강점으로 '상품 신뢰도'(47.7%), '브랜드 매력도'(46.4%), '성능'(45.8%) 등을 꼽았다. 한국과 중국 소비자들은 '브랜드 매력도'를 가장 높게 평가했고, 미국·일본·독일은 '상품 신뢰도', '뛰어난 성능', '저렴한 가격'을 최대 매력으로 지목했다.

이에 반해 전체 소비자들이 인식한 주요 단점은 '낮은 내구성'과 '비싼 가격'이었다. 독일과 중국 소비자는 '낮은 내구성'을, 일본과 미국 소비자는 '브랜드 매력도'를 지적했다. IoT 산업을 이끄는 국가는 미국(34.5%), 중국(23.4%), 일본(22.8%) 등 순이었다.

소비자들은 5개국 중 한국의 IoT 보안 수준이 가장 열악하다고 인식했다. 한국의 보안 수준이 가장 우수하다고 답한 비율은 7.8%에 불과했다.

아울러 구매의향이 있는 한국산 IoT 제품은 '스마트 가전'(59.1%), '스마트 조명 및 전구'(42.3%), '스마트 도어락'(32.4%)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일본은 '구매하고 싶은 한국산 IoT 제품이 없다'는 응답이 57%나 돼 일본에서 한국산의 경쟁력이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해외 소비자들, 한국산 IoT제품 “성능 뛰어나지만 비싸”
'IoT 시대, 5개국 소비자 인식비교 연구' 조사결과. <한국무역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