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아파트 세금폭탄 현실화… 가장 많이 내는 곳 어디?

강남아파트 세금폭탄 현실화… 가장 많이 내는 곳 어디?
박상길 기자   sweatsk@dt.co.kr |   입력: 2018-07-16 11:05
강남아파트 세금폭탄 현실화… 가장 많이 내는 곳 어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전경<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올해로 지어진 지 31년 된 서울 강남 일원동 아파트에 거주하는 원모씨(69세)는 7월분 재산세 통지서를 받고 깜짝 놀랐다. 아파트 1차분(50%) 재산세가 200만원이 나온 것. 먼저 세상을 뜬 남편의 국민연금 승계가 수입의 전부인 원씨는 어쩔수없이 분가한 자식들에게 손을 벌리기로 했다. 하지만 벌써부터 9월분(2차·50%) 재산세 걱정에 밤잠을 설치고 있다.

서울시민이 내야 할 올 7월분 재산세가 작년보다 10% 늘어나 세금폭탄을 맞게 됐다. 서울 25개구 중 송파구민의 재산세 증가율(15.1%)이 가장 높았고 다음은 강서구(14.3%) 순이었다. 서울에서 재산세를 가장 많이 내는 강남구와 가장 적게 내는 강북구의 세금 부과액 차이는 13배로 지난해 12배보다 격차가 더 벌어졌다.

16일 서울시는 올해 7월 납부분 재산세 1조6138억원에 대한 세금고지서 419만건을 우편 발송했다. 재산세는 주택·건물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7월과 9월 부과된다. 7월에는 주택 50%, 건물, 선박, 항공기가 과세 대상이다. 9월에는 나머지 주택 50%와 토지에 과세한다.

이번에 부과된 재산세는 지난해 같은 기간(1조4640억원)보다 10.2%(1498억원) 증가했다. 집값 상승으로 재산세 과세표준이 되는 주택공시가격이 대폭 올랐기 때문이다.

자치구별 재산세 부과액은 강남구가 262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서초구 1716억원, 송파구 1574억원으로 '강남 3구'가 1∼3위를 차지했다. 이들 3개 자치구가 내는 재산세가 전체의 36.6%(강남 16.2%·서초 10.6%·송파 9.8%)를 차지했다.

재산세 부과액이 가장 적은 구는 강북구로 203억원이었고, 이어 도봉구 232억원, 중랑구 263억원 등 순이었다.

작년과 비교한 재산세 증가율은 송파구(15.1%)가 가장 높았다. 강서구(14.3%)와 강남구(13.4%), 용산구(13.2%), 성동구(12.9%)도 10% 이상 늘었다.

재산세 납부기한은 이달 31일까지다. 기한을 넘기면 3%의 가산금을 내야 한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