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첨단기술과 국내 문화유산 만남

코리안 헤리티지 프로젝트 발표
어디서나 접근가능 콘텐츠 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의 문화유산이 구글의 첨단 기술과 결합했다. 구글은 문화 유산의 디지털화를 통해 전 세계 어디에서나 접근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구글은 21일 서울 효자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국내 문화재를 자사의 예술작품 전시 플랫폼인 '구글 아트 앤 컬처'를 통해 선보이는 '코리안 헤리티지'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구글 아트 앤 컬처는 인터넷 웹 페이지 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제공된다.

구글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3만점 이상의 작품과 유물을 비롯해 비롯해 주요 유적지 18곳을 디지털화 했다. 구글이 선보이는 콘텐츠에는 영조 어진을 비롯해 해동여지도, 동의보감, 성덕대왕 신종 등 주요 문화재가 다량 포함됐다. 이외에도 창덕궁과 수원화성, 서울의 5대 고궁 등이 구글의 플랫폼을 통해 재현된다. 구글은 이를 위해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국립중앙도서관을 비롯해 국내 9개의 문화 기관과 협업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구글의 첨단 기술이 대대적으로 활용됐다. 구글은 360도 VR 기술을 활용해 정조의 능 행차 등 과거 행사를 재현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행렬의 모습을 사방으로 확인하며 현장에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스트리트뷰 기술은 경복궁과 창덕궁을 비롯해 각종 유적지의 곳곳을 눈 앞에서 확인 가능하다.구글은 아트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초고화질 작품 또한 2000개 이상 선보인다. 구글의 아트카메라를 활용하면 해동여지도 내의 세부적인 지역 위치까지 확인할 수 있는 등 그림이나 유물의 특정 부분까지 미세하게 볼 수 있다.

구글이 아트앤컬처 플랫폼은 전 세계 콘텐츠를 600만 개 이상 보유하고 있다. 협업 기관은 전 세계 70여 개국 1500곳에 이른다. 구글은 이외에도 인공지능의 딥러닝 기술 등을 적용한 작품 큐레이팅 등을 선보이고 있다.

아밋 수드 디렉터는 "디지털화 된 콘텐츠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작품들을 볼 수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 사람들이 한국의 문화 유산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