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차별논란 의식했나… 유튜브, `가짜 뉴스 퇴출` 참여 의사

역차별논란 의식했나… 유튜브, `가짜 뉴스 퇴출` 참여 의사
김수연 기자   newsnews@dt.co.kr |   입력: 2018-04-08 18:00
KISO '신고센터 사업' 내달 협력
해외 사업자로선 첫 참여 '의미'
페북 등 다른 업체는 반응없어
역차별논란 의식했나… 유튜브, `가짜 뉴스 퇴출` 참여 의사


[디지털타임스 김수연 기자] 구글 유튜브가 최근 사회적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짜뉴스' 차단에 나선다.

내달 1일 서비스를 시작하는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의 '가짜뉴스 신고센터'에 참여하기로 한 것이다. KISO가 가짜뉴스라고 검증한 게시물을 유튜브 서비스에서 삭제조치 하겠다는 의미다.

8일 KISO에 따르면 구글코리아의 유튜브 정책담당자가 이달 초 KISO에 이러한 계획을 밝혔고, 현재 이를 확정하기 위해 KISO와 구글코리아·구글 본사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KISO 관계자는 "구글코리아의 유튜브 정책담당자가 먼저 KISO에 가짜뉴스 신고센터 참여 의사를 전해왔다"며 "유튜브의 이용약관 등을 변경해야 하는 건이라 구글코리아가 본사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신고센터는 인터넷상에 돌아다니는 가짜뉴스가 신속하게 삭제될 수 있게 해 가짜뉴스의 확산을 막으려고 운영하는 것인 만큼 KISO 회원사뿐 아니라 해외 업체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줘야 실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구글코리아 유튜브 관계자는 "가짜뉴스 신고센터 참여 문제로 본사와 협의 중"이라고 확인했다. 유튜브는 미국에서도 가짜뉴스에 대응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국내에서 서비스하는 해외 인터넷 기업이 가짜뉴스 신고센터에 참여하기로 한 것은 유튜브가 처음이다. 이는 최근 미투 관련 등 사회적으로 가짜뉴스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데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가짜뉴스 논란이 더 커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국내 인터넷 기업과 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논란이 커지면서 부담이 커져 먼저 KISO 측에 참여 제안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유튜브가 국내 사업자처럼 가짜뉴스 퇴출에 전향적으로 나서기로 했지만, 다른 해외 사업자는 아직 이렇다 할 반응이 없다. KISO에 따르면 유튜브 외에 페이스북 등 다른 사업자와 협의를 진행하는 것은 없다.

KISO는 내달 1일부터 전용 홈페이지를 개설해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이 센터는 인터넷에 노출된 게시물 중 가짜뉴스로 의심되는 게시물을 신고받아 제3의 단체에서 허위성 여부를 검증받고 결과를 참여사에 전달할 계획이다. 그러면 참여사는 가짜뉴스로 판정된 게시물을 삭제하게 된다. 이 센터에는 현재 네이버, 카카오, SK커뮤니케이션즈, 줌인터넷, 아프리카TV, 오늘의유머 등 KISO 회원사 10곳이 참여하고 있다.

앞서 KISO는 지난달 '언론사의 명의나 언론사의 직책 등을 사칭 또는 도용한 기사 형태의 허위 게시물'을 가짜뉴스로 정의하고, 이를 삭제할 수 있는 '언론보도 형식의 허위 게시물 관련 정책'을 마련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최근 이를 반영해 서비스 이용약관을 개정했다.

KISO는 인터넷 사업자들이 업계 현안을 자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2009년 NHN, 다음커뮤니케이션, SK커뮤니케이션즈, KTH, 프리챌 등 7개 업체를 회원사로 해 출범한 단체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