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큐브코딩 수업, 생각한 것 직접 만들며 문제해결력 키울 수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씨큐브코딩 수업, 생각한 것 직접 만들며 문제해결력 키울 수 있어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올해는 중학생, 내년부터 초등학교 5, 6학년은 SW 교육을 필수로 수강해야 한다. 그래서 학부모들은 프로그래밍을 그대로 실습하거나 단순 반복하지 않고 SW 교육 활성화 본 취지를 실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찾고 있다.

이에 씨큐브코딩이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제시해 학부모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씨큐브코딩 커리큘럼은 초등2~4학년 대상의 초급과정 The Maker's Code(ICT1), 초등3~5학년 대상의 중급과정 The Creator's Code(ICT2), 초등4~6학년 대상의 중급 프로그래머 과정 The Master's Code(ICT3) 등 필수과정 3단계로 구성된다.

학생들은 기본적인 명령과 프로그래밍, 아두이노와 입·출력 핀 등 기초 학습으로 호기심을 키우고, 씨큐브코딩에서 개발한 SPL(Simple Program Language)을 통해 자연스럽게 어려운 C언어를 습득할 수 있다.

기초 실력이 쌓이면 프로그램 연산 산출물을 제작하고 필요한 부품을 출력하는 등 직접 만들고 구상하는 단계로 넘어간다. 이후에는 완벽한 C언어 학습을 목표로 수준 높은 프로그래밍 능력과 컴퓨터 하드웨어에 대한 이해력을 키우게 된다.

이 곳의 수업은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된다. "LED 레이더의 동작 알고리즘을 설명해 줄래?" 씨큐브코딩 서초코어센터 장주호 교사가 학생들에게 질문을 던지며 수업이 시작됐다. 지명된 학생은 자신이 알고 있는 내용을 설명했고, 친구들은 그 대답에 대해 각자의 의견을 덧붙여 생각을 주고받았다.

"서보모터의 특징과 오늘 만들 장치를 설명해볼까?" 장 교사는 또다시 질문을 던졌다. 한 학생이 강의실 앞으로 나가 서보모터에 달린 프로펠러가 자동차 와이퍼처럼 움직이도록 설계한 알고리즘을 칠판에 그렸다.

"친구가 그린 서보모터 원리는 정확한 것 같아요. 그것에 태양열판을 두 개 추가해서 만들면 온도 차를 이용해 더 잘 작동할 것 같아요." 칠판에 그린 그림을 보고 아이들은 자기 생각을 말하기 시작했다.

이후 장 교사는 각자의 생각을 정리해 그림으로 그려보게 했다. 학생들은 서로의 설계도를 보고 자유롭게 의견을 말했고, 장 교사는 설계도가 프로그램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한 명 한 명 도움을 줬다.

지난달 진행한 초등학교 3~5학년 과정의 코딩수업 모습이다. 이날 수업은 단순히 코딩 기술을 가르치는 게 아니었다. 교사는 주제를 제시하고 조언해주는 보조자였고 문제를 해결하며 수업 대부분을 채운 건 학생들이었다.

씨큐브코딩 김수민 본부장은 "학생이 능동적으로 참여해서 산출물을 만들기 때문에 수업의 목표를 학생 스스로 정하는 셈"이라며 "자기 주도적으로 참여한 수업인 만큼 시행착오를 겪더라도 다시 도전하고 싶은 애착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본부장은 "코딩 교육 커리큘럼은 학생들이 스스로 생각하고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것을 선택해야 한다."며 "기본적인 언어와 프로그래밍을 단계적으로 가르치면서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자기의 기획과 설계를 충분히 만들어볼 수 있는 메이커 활동이 제대로 갖춰진 프로그램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kyh@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