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산업부 산하기관, 비정규직 3만명 정규직 전환 추진

파견·용역 등 직원 동향 파악
전환방식 회사별 자율에 맡겨 

박병립 기자 riby@dt.co.kr | 입력: 2017-05-27 23:0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 약 3만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작업이 추진된다. 정부 산하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제로화 움직임이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산업부 산하 41개 공기업과 준공공기관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비정규직 대책 긴급회의를 열고 이 같은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방침을 한자리에서 논의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 24일 산업부의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는 산업부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요구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서 각사는 자사 비정규직, 파견·용역, 간접고용 직원 수 동향을 보고하고 이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올해 1분기 기준 한전의 비정규직 직원 수는 600명이다.

여기에 청소·경비 등 파견과 용역 등을 포함한 간접고용 직원 수는 7700명에 달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7300명, 5개 발전 자회사는 각 500명, 강원랜드는 1500명, 코트라(KOTRA)는 500명 등 3만명 정도가 비정규직(간접고용 포함)으로 일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산업부 산하기관들은 전환 방식에 대해서는 회사에 따라 자율적으로 정하기로 했다.

산업기술시험원, 에너지평가기술원과 같은 연구원 소속 계약 연구직은 직접고용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할 가능성이 크다.

또 한수원 등은 청소·경비 같은 일반 업무 외에 안전관리 등 회사 특수 상황에 의한 비정규직도 있어 어떤 전환 방식이 적절할지 검토 중이다.

부처 중에서는 미래창조과학부가 가장 처음으로 산하 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미래부는 최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25개 출연연 비정규직 연구원의 현황을 파악했으며 이중 상당수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박병립기자 rib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