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oT 도시조성 실증지역 선정 … 용산구 이태원 등 4곳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는 2017년도 사물인터넷(IoT) 도시조성사업 관련 자치구 공모를 통해 관광상권 1곳(용산구 이태원), 주거지역 3곳(서대문구 연희동, 은평구 불광2동, 노원구 중계본동)을 실증지역으로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본격적으로 IoT 도시조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실증지역은 서울시와 IoT 분야 민간기업간의 민관협력으로 조성된다. 시는 와이파이 통신망, 공공 API 구축 같은 인프라 조성과 행정지원을 제공하고 민간기업은 전문 기술력을 기반으로 실질적인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실증하게 된다.

시는 실증지역 선정에 앞서 지난 2015~2016년 실증참여기업 및 올해 신규 실증참여 희망기업을 포함해 총 50여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했으며, 각 실증지역에 도입될 서비스는 자치구와 지역주민이 지역에 필요한 것으로 직접 선택했다.

주거지역으로 선택된 서대문구 연희동, 은평구 불광2동, 노원구 중계본동 등 3곳에는 시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불법주차 관제서비스, 전통시장 화재감지서비스, 미세먼지 절감서비스 등 23종의 생활편의 서비스를 선보인다.

관광상권으로 지정된 이태원에는 주차정보 공유 스마트 전광판, 스마트 무단투기 계도 단속용 경고 서비스, 가상증강현실(AR/VR)스마트 관광안내 등 11종의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최영훈 서울시 정보기획관은 "이번 사업은 공공의 주도로 단순히 IoT 서비스를 공급만 하는 게 아니라 IoT를 활용해 공공-시민-기업이 함께 도시문제를 해결해나가는 혁신적 모델을 지향한다"며 "안전, 환경, 교통, 생활편의 등 각 분야의 복잡한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시민 체감형 IoT 서비스를 앞으로도 발굴·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