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정호성 "최, 휴대전화 8대·태블릿PC 1대 사용"

"거의 매일 최씨에 자료보내" 

이미정 기자 lmj0919@dt.co.kr | 입력: 2017-02-16 17:10
[2017년 02월 17일자 2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평소 8대의 휴대전화와 1대의 태블릿PC를 사용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정호성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에 대한 공판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정 전 비서관의 진술요지를 공개했다.

검찰이 공개한 진술요지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최씨가 8대의 휴대전화와 태블릿PC 1대를 사용하는 게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는 그동안 "태블릿PC를 사용할 줄도 모른다"고 주장해온 최씨의 진술과 상반되는 것이다.

정 전 비서관은 '박근혜 대통령과 통화할 때 대포폰을 사용했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대포폰 사용 이유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이 개인적인 일을 맡길 사람은 최씨 뿐이라고 말했고 최씨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했다"며 "구글 계정을 공유하는 방법으로 최씨와 의사소통을 했다"고 진술했다.

'최씨에게 얼마나 자주 자료를 보냈느냐'는 검찰의 질문에는 "거의 매일 보냈고 거의 매일 최씨와 통화했다"며 "하루에도 여러 자료를 주고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정 전 비서관은 2014년 청와대 비선 실세 의혹을 제기한 '정윤회 문건' 파동 이후 최씨로부터 자문받는 것을 그만두는 게 좋겠다고 박 대통령에게 건의했고, 박 대통령은 "그만두라"고 지시했다고 검찰에 진술하기도 했다.

정 전 비서관은 '정윤회 문건 파동 이후 최씨에게 문건을 한번도 안 보냈느냐'는 검찰 질문에는 답변을 거부했다.

아울러 정 전 비서관은 '최씨가 국정에 관여했느냐'는 질문에는 "의사결정에 대해 최씨 의견이 반영되는 게 있었던 건 사실"이라고 진술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