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구글, 인공위성 이어 인터넷 드론까지 중단… 도대체 무슨 일?

 

입력: 2017-01-12 12:0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이 2년간 공들여온 인터넷 통신 제공용 무인기(드론) 프로젝트를 중단하기로 했다.

알파벳 산하 실험실 X는 태양광 동력 무인기를 띄워 오지 등에 인터넷 통신연결을 제공하는 타이탄 프로젝트를 폐기했다고 밝혔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 블룸버그 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프로젝트는 이미 지난해 종료됐으며 참여해 온 직원 약 50명은 실험실 X 내 다른 프로젝트로 옮겨간 것으로 알려졌다.

재클린 밀러 실험실 X 대표는 드론 대신 고고도 열기구로 인터넷 연결을 제공하는 '프로젝트 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구글은 2014년 타이탄 우주항공을 인수하면서 인터넷 드론 개발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다.

타이탄 우주항공은 고고도에서 태양열 동력 드론을 띄워 개발도상국에 인터넷 연결을 제공하는 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페이스북도 인수 욕심을 냈지만 구글에 밀려 고배를 마셨다.

당시 구글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대기권 위성이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인터넷 연결을 제공할 것이며 재난 구호나 사막화 등 환경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지만 2015년 중순 애리조나 사막에서 날개 결함으로 드론 파손 사고가 발생하고 지난해에도 뉴멕시코에서 파손 사고를 겪으면서 프로젝트가 폐기 수순을 밟게 된 것으로 보인다.

구글은 최근 들어 실험적인 사업을 줄줄이 정리하고 있다.

지난해 가을에는 가정용 인터넷 서비스인 구글 파이버 확장 계획을 중단했고 지난달에는 운전대와 페달이 없는 새로운 형태의 자율주행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인공위성 이미지 사업 부문인 테라 벨라도 매각 논의 중이라고 블룸버그 등은 전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