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아이앤씨, 그룹 인트라넷에 모바일 강화 `블라섬2.0` 선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세계아이앤씨(대표 김장욱)는 신세계 그룹 임직원이 사용하고 있는 사내 인트라넷 '블라섬(Blossom)'을 모바일 중심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한 2.0 버전 운영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블라섬2.0은 기존 모바일용 사내 인트라넷이 메일이나 결재 등 일부 개인 업무에만 한정된 것을 확대, 업무용 메신저, SNS 기반의 부서, 사업장 등 그룹별 공유 서비스 등 협업 기능 강화를 통해 실질적인 모바일 업무환경을 구축하는 데 주력했다.

특히 업무용 메신저는 카카오톡과 같은 개인 메신저에서 발생하는 보안, 사생활 침해 등의 단점을 보완했다. 이름만 알면 단체 채팅방을 개설할 수 있고, PC-모바일 간 파일 전송기능도 제공한다. 또 화면캡처 방지, 채팅방 워터마크 기술 적용으로 정보보안 기능을 강화했고, 임직원 근태 정보 연동으로 휴무 시 메신저 알림을 자동 차단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신세계아이앤씨는 내부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그랩(GRAP)'이라는 이름으로 대외 기업용 메신저 사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서정원 신세계아이앤씨 ITO1사업부 상무는 "신세계아이앤씨는 그룹의 업무효율 및 소통 증진을 위해 사내 인트라넷 블라섬을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업무용 메신저에 자동 응답하는 챗봇(채팅로봇) 기능 탑재 및 화상회의 지원을 위한 준비작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운기자 jwle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