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기업-중기 빅데이터 활용 양극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 업무효율 향상 지원정책 추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데이터 활용 격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중소기업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지원정책을 추진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대기업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제조, 관리 부문 효율성을 높이는 반면, 중소기업들은 자금과 인력의 부족을 이유로 빅데이터 활용을 거의 하지 못하는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국가통계포털 (kosis) 기업별 IT활용 조사에 따르면 국내 대기업의 IT활용지수는 72.1점, 중소기업은 42.2점으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IT활용지수는 각 기업별로 IT를 업무에 활용하는 것을 수치화 한 것으로 100에 가까울수록 IT활용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SW업계 관계자들은 빅데이터 부문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격차는 더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정보화진흥원에 따르면 국내 빅데이터 활용 기업은 전체 7.5%에 불과하며, 이 중 대부분은 대기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SW업계 관계자는 "중소기업들은 업무 처리도 버겁기 때문에 빅데이터를 도입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정작 빅데이터가 필요한 중소기업도 인력과 비용 부담 때문에 도입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비용문제 등으로 빅데이터를 도입 하지 못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솔루션 활용 지원정책을 추진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원책 일환으로 이달 중 중소기업 빅데이터 지원 사업을 발주해 연말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은 중소기업 중 제품과 서비스 기획, 생산, 마케팅 등 전 과정상에서 데이터 분석을 통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부문에 대해 구축비용을 지원한다. 또, 인터넷 기업, 제조업, 서비스업 등 각 분야별 전문가 및 데이터 분석가들이 중소기업들의 문제를 해결하는 '개방형 빅데이터 기반 문제 해결 플랫폼'도 구축된다.
미래부 관계자는 "중소기업과 대기업간 데이터 격차가 커져 지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중소기업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부가가치와 시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