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IoT 중심 산업재편 … 맞춤 SW 전략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업 환경 변화 예의주시 … 발빠른 대응 강조
■ 2015 디지털 인사이트 콘퍼런스-IoT시대, 생존전략 찾아라

"사물인터넷(IoT)이 기존 산업을 붕괴시키고 있기 때문에 기업들은 이에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

12일 디지털타임스가 주최한 2015 디지털인사이트 콘퍼런스에서 SW업체들은 IoT가 가져올 변화는 각 기업에 위기와 기회로 모두 작용하기 때문에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강우진 한국오라클 본부장은 "IoT는 기존 산업의 고정관념을 완전히 바꿔야 하는 파괴적인 혁신이기 때문에, 기업들도 이같은 환경 변화에 맞는 전략과 방식이 필요하다"며 "'스피드'와 '표준화'라는 관점에서 종합적인 전략과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스피드는 새로운 모듈을 통한 보다 빠른 혁신 수용, 업무 과정을 유연하게 할 수 있는 신속한 디지털화 지원, 빈번한 업데이트를 통해 가능하고, 표준화는 통합 프레임워크, 일관된 데이터 모델, 통합된 접근환경과 분석을 통해 지속적인 확장에도 안정성과 확장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본부장은 IoT 환경에서는 고객의 요구사항이 다양해지고, 그에 맞는 제품과 서비스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업무 방식도 함께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태훈 한국테라데이타 상무는 IoT와 빅데이터 환경에서 기업들의 데이터 구조를 바꿔 근본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 상무는 "IoT 시대에는 데이터 플랫폼이 곧 기업전략에 영향을 미치며, 다양한 기기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 다양한 데이터 저장소의 가상화된 연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정형, 비정형 종류에 관계없이 데이터를 저장, 탐색, 활용이 가능한 형태로 데이터 구조가 마련돼야 하며, 이렇게 모아진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분석, 저장, 활용하는 형태로 진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구 상무는 "IoT 환경에서 기업들은 모든 접점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해 전략에 활용해야 한다"며 "신용카드 업체나 자동차 업체가 실시간 데이터를 분석해 오류를 줄이고 문제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는 대응체제를 갖춘 사례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신항식 팁코소프트웨어 부장은 "IoT 시장에서 기업들이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빠른 시장 진입을 통해 지속적인 경쟁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부장은 IoT 시대에 실시간 상황판단과 실행을 할 수 있는 CEP(Complex Event Processing) 기술과 실시간 데이터 저장 기술인 IMDG(In Memory Data Grid) 기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EP 기술은 센서와 다양한 기기에서 발생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 추론분석을 통해 바로 대응할 수 있는 실시간 처리기술이다. IMDG 기술은 CEP가 실시간으로 의사결정을 하기 위한 참조 데이터를 메모리 기반에서 보관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역할을 한다. 신 부장은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IoT를 활용한 비즈니스에 활용사례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으며, 각 기업들의 경쟁력은 IoT 환경을 얼마나 잘 이해하고, 이에 맞는 기술을 빠르게 도입해 적용하는지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dt.co.kr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