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양쪽 토출구 바람 각각 조절 `맞춤 냉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 양쪽 토출구 바람 각각 조절 `맞춤 냉방`
모델들이 LG전자 '휘센 듀얼 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 양쪽 토출구 바람 각각 조절 `맞춤 냉방`

■ 2015DT브랜드파워대상

LG전자(대표 구본준)가 올해 초 출시한 '휘센 듀얼 에어컨'은 양쪽 냉기 토출구로부터 나오는 바람의 세기와 방향을 각각 조절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듀얼 맞춤 냉방, 듀얼 절전 냉방, 듀얼 파워 냉방 등 차원이 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두 개의 토출구에서 나오는 바람의 세기와 방향을 각각 원하는 대로 맞출 수 있다. 예를 들어 한 개의 토출구는 에어컨이 위치한 거실에 있는 사람에게는 약한 바람을 보내주고, 다른 토출구는 멀리 주방에 있는 사람까지 냉기가 닿을 수 있도록 더 강한 바람을 보내준다. 바람의 방향은 좌우 방향으로 최대 120도, 상하방향으로 최대 50도까지 가능해 천장이 높은 실내도 골고루 시원해진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두 개의 냉기 토출구 중 하나만 사용해 냉방을 할 수 있다. 특히 혼자 있을 때 전기료 부담으로 에어컨 사용을 망설였던 사용자들은, 한쪽 토출구만 사용해 필요 공간에만 집중적으로 냉방을 하는 방식으로 전기료를 아낄 수 있도록 했다. 한쪽 냉기 토출구만 사용하면 양쪽을 모두 사용할 때보다 소비전력이 최대 40%까지 줄어든다.

LG전자는 일반 모드 보다 4℃ 더 차가운 바람을 더 빠르고 강력하게 내보내 실내 온도를 더 빨리 낮춰주는 '듀얼 파워 냉방' 기능을 적용했다. 냉방 시간은 기존 인버터 모델 대비 최대 25% 줄었다.

LG전자는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가전제품과 대화하는 '홈챗(HomeChat)' 서비스를 '듀얼 에어컨'에 적용했다. 사용자는 모바일 메신저 '라인', '카카오톡'을 통해 에어컨의 현재 상태를 확인하고 원격 제어할 수 있다. 'LG 휘센앱'을 이용하면 스마트폰을 통해 외부에서도 에어컨을 원격에서 제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가 진단, 에너지 사용량 확인 및 관리, 필터 교체 주기, 월 예상 전기료 등을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는 '휘센 듀얼 에어컨'에 △머리카락 굵기(약 100㎛)보다 약 5,000배 작은 0.02㎛ 크기의 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하는 '3MTM초미세먼지 플러스필터' △이산화황(SO2), 이산화질소(NO2) 등의 스모그 원인물질은 물론 냄새까지 제거하는 '스모그 탈취필터'를 탑재했다. 이 제품은 한국공기청정협회에서 부여하는 CAC(Certification Air Conditioner) 인증을 받았다.

'휘센 듀얼 에어컨'은 메털 느낌의 소재와 화이트 LED조명을 적용해 은은하고 깔끔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출하가는 330만~400만원대.

LG전자는 이외에도 얇은 디자인의 스탠드형 휘센 에어컨 신제품도 최근 선보였다.

스탠드형 휘센 에어컨(FQ160DKBW, 냉방면적 52.8㎡)은 강력한 성능의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냉방시간은 줄였다. 이 제품에 탑재한 '아이스 쿨파워' 기능은 일반 컴프레서를 탑재한 에어컨 대비 설정 온도에 도달하는 데 사용되는 에너지를 최대 62% 절감하고 냉방시간은 최대 53%까지 줄인다. 이 제품은 동급 제품 기준 최고 수준의 에너지 효율을 달성해 에너지관리공단으로부터 '에너지 프론티어' 등급을 받았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