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토종벤처 ‘미아방지 웨어러블 기기’해외서 인기몰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리버스’팔찌형 밴드·‘미래’배지형 제품 틈새시장 공략 성공
토종벤처 ‘미아방지 웨어러블 기기’해외서 인기몰이
리버스가 만든 미아방지 팔찌 '리니어블'
리버스 제공

국내 스타트업·벤처 기업이 '미아 방지' 기능을 앞세운 스마트 밴드 등 웨어러블 기기로 틈새 시장을 공략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팔찌 형태의 미아 방지 기기 '리니어블'을 내놓은 리버스는 대표적인 성공 사례다. 이 회사는 해외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사업 자금 조달에 성공하는가 하면, 최근에는 미래에셋생명, 아가방앤컴퍼니 등 대기업과 사업 제휴를 맺었다. 리니어블은 간편하고 저렴하면서 꼭 필요한 기능만으로 무장한 것이 강점이다. 팔찌 형 웨어러블 기기인 리니어블은 부모의 스마트폰과 연동돼 미아 방지 기능을 제공한다. GPS보다 더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비콘(Beacon)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리니어블 팔찌와 스마트폰 간 거리가 멀어지면 스마트폰에서 경고음이 울린다. 신호가 멀어져 잡지 못하면 같은 제품을 구매한 부모들끼리 정보를 공유해 사라진 아이를 빠르게 찾을 수 있는 기능도 내장돼 있다.

국내 스타트업 기업인 '미래'는 스마트 손목시계 형태와 배지 형태의 두 가지 미아 방지 기기 '웨얼이즈'(Where is)를 지난해 8월 내놨다. 스마트 손목시계와 배지는 함께 기능한다. 배지를 어린이, 치매 노인, 장애아동 등 관리가 필요한 대상이나 우산, 가방 등 잃어버리기 쉬운 물건에 부착을 해두면 스마트 손목시계에 이들의 위치가 실시간으로 보고된다. 통신 방식은 근거리 통신을 지원하는 '지그비'(Zigbee)가 적용됐다. 지그비는 전력 소모량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스마트 손목시계로부터 반경 10~80m까지 감시 거리를 조정할 수 있다. 한꺼번에 여러 개 배지를 관리할 수 있어 어린이 교육기관 등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산네트웍스는 어린이 보육 안전을 전반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 '항상 내옆에'를 최근 출시하기도 했다. 보호자가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아이에게 무선 통신이 가능한 단말기만 있으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아이의 실시간 위치 정보를 추적, 보호자의 스마트기기 앱으로 위험 상황에 대한 경고와 알림을 보내는 것이다. 어린이집 등하교 버스 내 CCTV 영상을 스마트기기로 볼 수 있는 등 아이의 일상생활을 실시간 확인할 수도 있다.

김유정기자 clickyj@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