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 "배출권 시장, 긴 호흡으로 성장시킬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 "배출권 시장, 긴 호흡으로 성장시킬 것"
한국거래소와 환경부는 12일 한국거래소 부산 본사에서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 개장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거래를 개시했다. 개장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 시민연대 상임의장, 이회성 IPCC부의장, 최재철 외교부 기후변화 대사, 이승훈 녹색성장위원장, 김영주 국회 환노위원장,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 서병수 부산광역시장, 김정훈 국회의원, 정연대 코스콤 사장, 백규석 환경부 환경정책실장, 이시진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김상협 카이스트 교수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탄소배출권 시장에 대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 최 이사장은 부산 한국거래소 본사에서 가진 탄소배출권시장 개장식에서 "배출권 시장은 긴 호흡으로 시장을 발전시켜 나가는 '우보만리(우직한 소처럼 천천히 걸어 만리를 간다)'의 지혜가 요구된다"며 "단기간의 시장성과에 집착한다면 오히려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이사장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경험과 지식을 최대한 활용해 시장제도를 개선하고 시스템을 고도화 할 것"이라며 "KRX 배출권 시장을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시장으로 성장시켜 나가 향후 글로벌 연계에도 차질이 없도록 대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개장한 탄소배출권 시장은 정부가 기업들에게 배출할 수 있는 온실가스 허용량을 부여하고 허용량이 남을 경우 이를 사고 팔 수 있는 시장이다. 거래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2시간이며 가격제한폭은 ±10%다. 거래소는 지난 1월 탄소배출권거래소 운영자로 최종 선정되면서 부산 본사에 시장을 유치했다.

박세정기자 sj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