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홈페이지 1만2000여개 개방

안행부, 비공개 정보 제외 모든 정보 공개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앙부처ㆍ지방자치단체ㆍ교육기관 등 1만2000여개 공공기관 홈페이지가 전체 개방되는 방향으로 정부정책이 추진된다.

7일 안전행정부는 `정부3.0'의 핵심가치인 공공정보 개방과 공유를 위해 일반 국민들이 공공기관 홈페이지에 대한 정보검색이 보다 용이해지도록 일제 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간 일부 기관은 구글 등 검색엔진에 의해 개인정보 등이 노출되는 것을 우려해 홈페이지 자체의 접근을 차단하는 바람에, 필요한 정보를 찾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안행부는 대략 15∼20%에 이르는 홈페이지가 검색엔진 접근을 차단 중인 것으로 추산했다.

이에 따라, 안행부는 중앙부처ㆍ지자체ㆍ교육기관 등 모든 공공기관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개인정보 등 법령이 정하는 비공개정보를 제외하고는 전체 개방을 추진 중이다.

이미 지난 5월과 6월 각 1번씩 비공개정보가 포함된 페이지만 검색 접근 차단하라는 공문을 시달한 바 있으며, 이번 7월까지 완료하도록 요청했다.

박찬우 안전행정부 제1차관은 "앞으로도 홈페이지를 통한 공공정보의 개방과 공유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