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공동 와이파이 사업 `스타트`

6월까지 공공시설 1000곳에 설비 구축… 대상지역 확대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신 3사가 이 달부터 전국 주요 공공장소 1000곳에서 와이파이(WiFi) 공동구축 작업을 시작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시범사업 형태로 사업을 지원하고 향후 설비투자 절감효과, 전파혼신ㆍ간섭 차단효과 등을 평가해 추가로 대상지역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방통위는 SKT,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와 협의를 거쳐 오는 12일까지 와이파이 공동구축 지역을 확정하고, 6월까지 전국의 1000여 공공시설에 와이파이 공동구축 사업을 전개한다고 4일 밝혔다.

방통위와 통신 3사는 이미 지난해 주요 공공시설 1000여곳에 와이파이 설비를 공동 구축키로 합의하고 대상지역 및 투자비 분담 등을 논의해왔다. 와이파이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에 없어서는 안될 기반 인프라로 자리잡고 있지만, 특정 공간에 와이파이 존이 집중되면서 중복투자는 물론 전파혼신 등에 따른 서비스 장애문제로 비화되고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통신 3사간 와이파이 공용화 지역에 대한 방법론과 대상지역 선정을 확정하고, 이 달부터 와이파이 공용망 구축작업이 시작될 것"이라면서 "늦어도 6월말까지는 전국의 1000개 공공시설에서 와이파이 공동 존이 설치돼 모든 이통 가입자들이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통신 3사가 와이파이 공동구축에 나서는 대상지역은 터미널, 문화시설, 구민회관, 도서관, 시청 민원실 등으로 일반인들이 많이 활동하는 공공시설이 대부분을 차지할 전망이다. 특히, 와이파이 설비가 서울 및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밀집해있다는 지적에 따라, 중소도시나 농어촌 지역 등에도 와이파이 설비를 공동 구축하도록 했다.

특히 방통위는 통신 3사간 중복투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와이파이 구축지역(400여곳)의 경우, 와이파이 사업자가 망을 개방토록 하고 △와이파이 미 설치 지역(600여곳)은 대상지역을 통신 3사가 공평하게 나눠 인프라를 각각 구축하고, 설비구축 이후 ID를 경쟁사 가입자에 개방토록 했다.

방통위는 와이파이 공동구축사업의 첫 단추를 꿴 만큼, 이번 시범사업의 결과를 토대로 공동사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키로 했다. 와이파이 전면개방과 관련해서는 여전히 사업자간 이견이 크지만, 와이파이가 통신사들의 트래픽 폭증 문제를 해소할 기반 플랫폼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 만큼 상호 윈-윈 전략 차원에서 공동구축 사업은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공동구축 사업으로 사업자간 투자비 절감효과나 소비자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통신사와 사업 확대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통위는 이번 와이파이 공동구축 사업과는 별도로, 전국의 주요 와이파이 사각지대에 앞으로 4년동안 2200여개의 와이파이 존을 구축할 계획이다.

최경섭기자 kscho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