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갔던 `갤2`…또 세계 홀렸다

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2012`서 총 44개 제품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잘나갔던 `갤2`…또 세계 홀렸다
삼성전자(대표 최지성)는 세계적 권위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12'에서 금상 2개를 포함해 전 부문에 걸쳐 총 44개 제품이 수상작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제정된 유럽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으로, 최근 출시됐거나 또는 3년 이내 출시 예정인 제품의 디자인, 소재 적합성, 혁신성 등을 종합 평가하는 상이다.

회사는 올해 총 44개 제품이 수상해 올해 최다 수상작을 기록했다. 주요 수상작을 살펴보면 5㎜ 두께 메탈 슬림 테두리를 사용한 스마트TV `D8000', 세련된 전자제품 같은 느낌의 심플함이 돋보이는 디지털 엑스레이 기기 `XGEO GC80'이 금상을 수상, 지난해에 이어 2개 금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스마트폰 `갤럭시 S2', 항공기에 사용되는 소재인 듀랄루민을 최초 적용한 슬림 디자인 노트북 `시리즈9', 180도 회전 가능한 LCD를 탑재한 듀얼 뷰 디지털카메라 `미러팝(MV800)' 등이 수상했다.

회사 디자인경영센터장 윤부근 사장은 "수상 결과에 자만하지 않고 끊임없는 혁신과 창의적 사고를 바탕으로 삼성전자의 디자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bass00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