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콘텐츠 수출 크게 늘어

K팝 등 음악산업 호조세… 27% 증가한 2조225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상반기 국내 콘텐츠산업의 매출과 수출이 K팝 등 신(新)한류 확대와 경기 상승세의 영향으로 큰 폭 증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23일 발표한 `2011년 2분기 콘텐츠산업 동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콘텐츠산업의 총매출은 31조558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15.6% 증가했다.

수출도 2조22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27.2% 늘었다. 특히 K팝 등의 영향으로 음악산업의 상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64.1% 증가한 733억원을 기록했다. 또 애니메이션산업과 방송영상독립제작사산업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1.5%와 181.4%가 늘어난 695억원과 212억원의 수출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콘텐츠 상장사들의 매출과 수출도 호조세를 유지했다. 올해 상반기 87개 콘텐츠 상장사들의 매출은 9조504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4.4% 증가했고, 수출은 4727억원으로 같은 기간 27.6% 늘어났다. 특히 영업이익이 1조5965억원으로 18.2% 증가했고, 영업이익률은 17.6%로 전체상장사 영업이익률(5.8%)의 약 3배에 이르렀다.

문화부는 유럽 금융위기 등 대외악재가 우려되지만 신한류 확대에 따른 국내 콘텐츠 수요 증가, 게임산업 등 기업체의 규모화에 따른 국제경쟁력 제고 등에 힘입어 하반기에도 콘텐츠산업의 매출과 수출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