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그잭스, 대만서 태양광 소재 생산설비 `첫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그잭스, 대만서 태양광 소재 생산설비 `첫삽`
디스플레이용 화학소재 및 인쇄전자 제조기업 이그잭스(대표 조근호)는 대만에서 태양전지용 메탈 페이스트 합작사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중국 공략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그잭스는 대만 신주공업단지에서 도시바 컨소시엄이자 대만 태양전지 기업 TSEC의 대주주들과 합작으로 설립한 `엑셈트의 기공식을 열고 연간 360톤 규모의 태양전지용 메탈 페이스트 생산설비 건설에 착수했다.

합작사 초기 투자비용은 70억원이며 올해 말까지 생산시설을 완공하고 내년부터 양산에 돌입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13년까지 생산능력을 연산 1800톤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그잭스 조근호 대표, 엑셈트 임래순(Lin Lai Shun) 대표, TSEC 장금중(Jack Chang) 대주주 등이 참석했다.

조근호 이그잭스 대표는 "이그잭스의 메탈페이스트 제조 기술과 엑셈트의 대만, 중국 판매 네트워크와 유통망을 기반으로 중화권 태양광 소재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며 "액셈트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해외사업 전초기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그잭스의 최초 기술이전 로열티는 800만 대만달러이고 운영기술 이전으로 합작회사 매출액의 4%를 러닝로열티로 받는다.

한편 이그잭스는 신사업인 인쇄전자사업에 집중 투자하기 위해 지난 8월 SC팅크그린과 합병을 통한 우회상장을 결정했으며 합병신주상장예정일은 오는 12일이다.

배옥진기자 with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