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유출, 종합 대응체계 마련된다

  •  
  • 입력: 2008-10-01 13:3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통위, 내년 개인정보 유ㆍ노출 대응체계 마련


방송통신위원회와 기획재정부는 증가하는 개인정보 침해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개인정보 유ㆍ노출 대응체제 구축` 사업을 내년부터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방통위는 "산하 한국정보보호진흥원(KISA)이 현재 구글의 데이터베이스(DB)를 검색해 주민등록번호가 노출된 웹사이트를 찾아 구글과 해당 사이트에 삭제를 요청하고 있으나 이는 구글의 DB에 있는 웹사이트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한계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방통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직접 해당 웹사이트를 검색해 주민등록번호 외에 계좌번호, 휴대전화번호 등 중요 개인정보를 탐지, 삭제를 요청하는 모니터링시스템과개인정보가 자주 노출되는 웹사이트에 대한 관리시스템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포털 등 주요 웹사이트와 협력해 개인정보 노출을 점검하는 종합 대응체계도 갖추기로 했다.

방통위는 이와 함께 향후 개인정보의 대규모 유ㆍ노출을 조기에 모니터링해 적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 기획재정부와 검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