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움직이는 중환자실` 중증환자 전담구급차…10월부터 경기도서 시범운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응급의학과 전문의 등 의사 탑승
체외막산소공급장치 등 의료장비 탑재
`움직이는 중환자실` 중증환자 전담구급차…10월부터 경기도서 시범운영
중증환자 전담구급차 모습. <보건복지부 제공>

기존 구급차보다 1.5배 큰 '중증환자 전담구급차'가 10월부터 경기도에서 시범운영된다.

보건복지부는 '중증환자 병원 간 이송체계 구축 시범사업' 대상 지역으로 경기도(한림대학교성심병원)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중증환자 병원 간 이송체계 구축 시범사업은 중증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의사를 포함한 응급의료인력이 탑승하고, 중환자실과 동일한 환경을 갖춘 전담 구급차를 운용하는 사업이다.

현재는 환자 이송 시 응급구조사 또는 간호사가 탑승해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한 처치를 하고 있다.

하지만 급성 심근경색·뇌졸중 등 전문적 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하기 위해서는 특수 장비를 갖추고 의사가 탑승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이송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시범사업을 통해 제작·배치되는 중증환자 전담구급차는 기존 구급차의 1.5배 크기다. 체외막산소공급장치 등 중증환자 생명유지에 필수적인 특수 의료장비를 탑재한다. 응급의학과 전문의 또는 중환자 세부전문의가 간호사·응급구조사와 함께 탑승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의료기관별로 전문 분야 및 인프라의 차이로 중증응급환자 2만8000여명이 다른 의료기관으로 이송된 바 있다. 전원율은 3.9%다.

시범사업은 올해 10월부터 2026년까지 진행된다. 복지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효과성을 평가한 뒤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통령 공공보건정책관은 "향후 중증환자가 수준 높은 이송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송체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