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글로비스, 첫 LNG운반선 도입… "63빌딩보다 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글로비스가 가스 해상운송 사업에 속도를 더한다. 액화천연가스(LNG) 해상운송 사업에 본격 뛰어들면서 액화석유가스(LPG) 운송과 더불어 글로벌 가스 해상 운송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각오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전남 HD현대삼호 조선소에서 회사의 첫 자체 LNG운반선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Woodside Scarlet Ibis)호의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새로 건조된 선박은 17만4000㎥ 규모의 LNG를 선적할 수 있다. 이는 우리나라 하루 LNG 소비량의 약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선박 길이는 292m로 여의도 63빌딩의 높이보다 약 40m 더 길다.

글로벌 가스 해상운송 시장에서 LNG운송은 높은 기술력이 요구되는 분야다. 운송 내내 화물을 영하 162도로 유지해야 하고 이를 위한 특수 저장 시설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대글로비스 신조 선박은 글로벌 에너지 기업 우드사이드와 LNG 운송계약에 투입돼 최대 15년간 세계 각지로 가스를 운반한다. 현대글로비스는 가스 해상 운송 경쟁력을 발휘해 글로벌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의 필요성이 강조되면서 LNG, 수소·암모니아 등 저공해 에너지들이 부상해 LNG 운송 시장 성장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 리서치는 2030년까지 전 세계 LNG 공급이 80%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LNG 운송 시장에 본격 진입함으로써 신규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기존 자동차 운반 중심의 해운 사업 역량을 다각화할 예정이다.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LPG에 이어 LNG 운송까지 가스 해상 운송 사업의 속도를 올리겠다"며 "나아가 미래 에너지로 꼽히는 수소·암모니아의 해상 운송 역량 확보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명명식에는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 김태우 해운사업부장(전무), 마크 애봇츠포드 우드사이드 마케팅·트레이딩 부문 부사장, 줄리 팰론 기업지원부문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안전 운항을 기원하며 닻줄을 절단하는 대모(代母) 역할은 줄리 팰론 우드사이드 부사장이 맡았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현대글로비스, 첫 LNG운반선 도입… "63빌딩보다 커"
전남 HD현대삼호 조선소에서 열린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호의 명명식에서 이규복(맨 앞줄 왼쪽 7번째) 현대글로비스 대표와 우드사이드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