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석` 호주 대사에 심승섭 전 해군총장 유력…다시 군 출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사퇴로 공석인 호주 대사에 심승섭 전 해군참모총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가 심 전 총장에게 호주 대사 자리를 제안해 최종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

심 전 총장은 해군사관학교 39기로 해군 제7기동전단장과 1함대사령관,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맡았고 문재인 정부 시기인 2018∼2020년 해군참모총장을 지냈다. 지난 대선 때 윤석열 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정부가 호주 대사직에 군 출신 인사를 잇달아 임명하는 것은 호주가 한국 방위산업 수출의 주요 대상 국가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호주는 K9 자주포, 레드백 장갑차 등 국산 무기를 도입했고 향후 국방 투자 확대방침을 밝힌 상태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공석` 호주 대사에 심승섭 전 해군총장 유력…다시 군 출신?
심승섭 전 해군참모총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