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상공인 살리는 장금이, 전통시장에 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진공·금융社 결연 확대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감독원이 11일 서울 종로 통인시장에서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를 갖고 결연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성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과 이태훈 은행연합회 전무, 이충환 전국상인연합회장, 10개 은행은행 최고운영책임자(CCO) 등이 참석했다.

장금이 결연은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상생금융을 실현하기 위해 은행과 시장 간에 맺은 협약이다. 지난해 4월부터 42개 전통시장과 10개 은행이 결연을 맺었다. 은행 지점의 장금이 상담창구를 통해 총 2억4000만원(11건)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소상공인 특화 금융상품을 제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부터는 장금이 결연을 전국 전통시장과 금융회사의 통합 협력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국상인연합회와 소진공, 은행연합회가 3자 협약을 체결했다.

또 전통시장 상인회나 청년몰 상인회장 등을 금융보안관으로 위촉해 시장연계 피해예방 활동을 추진한다. 이번 대회에서 이충환 전상연 회장과 추귀성 전상연 서울지회장, 정흥우 통인시장 상인회장이 금융보안관으로 위촉됐다.


소진공은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에 불법사금융·보이스피싱·보험사기 관련 교육과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교육과정을 이수한 전통시장 소상공인은 은행 사업자대출과 정책자금대출 금리할인, 보이스피싱 무료보험 가입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금융회사는 전통시장 고객 접근성 제고를 위해 신용카드 단말기와 테이블오더 키오스크, 디지털 입간판 등을 상인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한다. 금융회사 앱에는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판매·결제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오늘 협약은 전통시장의 금융환경 개선을 위해 중기부와 금감원이 마중물 역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조선시대에 의녀 장금이가 아픈 백성을 치유했듯이 장금이 결연이 소상공인과 지역 주민의 각종 어려움을 치유하는 현대판 장금이로 굳건히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했다.최상현·김경렬기자 hyun@dt.co.kr

소상공인 살리는 장금이, 전통시장에 뜬다
오영주(앞줄 왼쪽 5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이복현(앞줄 왼쪽 4번째) 금융감독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에서 열린 '전통시장-금융회사 결연(장금이) 확대보고대회' 참석을 마치고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