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자담배 주의보…"천연 니코틴보다 중독성 더 강할수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FDA, 니코틴 대체물질 우려에 자료 검토
규제 사각지대 위험성 부각
"청소년 뇌 발달에 장기적 악영향 가능성"
전자담배 주의보…"천연 니코틴보다 중독성 더 강할수도"
미국에서 판매되는 6-메틸 니코틴을 쓴 액상형 전자담배. [로이터=연합뉴스]

전자담배용으로 널리 쓰이는 '6-메틸 니코틴' 등의 니코틴 대체물질이 오히려 천연 니코틴보다 심신에 더 강한 영향을 미치고, 중독성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이러한 우려 때문에 관련 자료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FDA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일부 새로 나온 자료들은 이런 니코틴 유사체가 (천연) 니코틴보다 강력해 청소년 뇌 발달에 영향을 미치고 주의력, 학습, 기억에 장기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FDA는 이 분야에서 잠재적으로 행동에 나설 가능성을 열어두고 가능한 자료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6-메틸 니코틴을 비롯한 니코틴 대체물질 상당수는 담뱃잎에서 추출되는 천연 니코틴과 달리 합성물질이어서 미국 내 담배·전자담배 관련법에 따른 규제를 받지 않는다.

이에 '말보로'를 제조하는 담배기업 알트리아 그룹은 지난 9일 "6-메틸 니코틴을 비롯한 니코틴 대체물질이 규제의 사각지대에 머물며 '새로운 위협'이 되고 있다"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서한을 FDA에 보냈다

알트리아는 "니코틴의 효과를 모방하려는 화학물질이 늘어나는 것을 확인 안 하고 방치한다면 미국 소비자를 확인되지 않은 위험에 노출시키고 FDA의 권위가 훼손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전자담배 관련 업체들은 6-메틸 니코틴을 비롯한 니코틴 대체물질의 독성이 천연 니코틴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주장한다.
학계 전문가들은 "명확한 결론을 내리기엔 현재까지 나온 연구결과가 극도로 제한적"이라면서도 "6-메틸 니코틴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나 중독성이 천연 니코틴보다 강할 수 있다"고 말한다.

버지니아 커먼웰스 대학의 이마드 다마즈 교수는 그가 진행한 연구에선 6-메틸 니코틴이 천연 니코틴보다 독성이 강한 것으로 나왔지만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6-메틸 니코틴을 쓴 액상형 전자담배와 관련한 연구결과를 내놓은 듀크 대학의 스벤 조르드 교수는 6-메틸 니코틴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나 중독성이 천연 니코틴보다 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화학물질을 오락을 위한 제품으로 쓰고 모두가 접할 수 있도록 하고 싶냐"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