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벼랑에 선 다중채무자…은행 신용카드 대출 연체 10년 만에 최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금 서비스·카드론 등 소액 급전 못 갚아
벼랑에 선 다중채무자…은행 신용카드 대출 연체 10년 만에 최고
[연합뉴스]

현금 서비스와 카드론 등 은행 신용카드 대출의 연체율이 1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단기 카드대출 신용점수가 낮은 취약 차주들이 주로 이용했다. 카드대출이 이자가 높다보니 원금을 갚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1금융권은 물론 2금융권에서도 대출을 거절당한 채 벼랑 끝에 내몰린 상황이다.

29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일반은행의 신용카드 대출금 연체율은 지난 2월 말 3.4%다. 2014년 11월(3.4%) 이후 가장 높다. 일반은행은 카드업을 겸영하는 일부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등이 해당된다.

일반은행의 카드 연체율(하루 이상 원금 연체 기준)은 지난해 2월 말 2.5%에서 1년 만에 1%포인트(p) 가량 올랐다. 작년 상반기 2% 초반대에서 하반기에 2% 후반대까지 상승한 것이다. 그러다 올 들어 3%를 넘어섰다.

업계에서는 소액 급전이라도 쓰려는 차주들의 벼랑 끝에 몰린 상황이 단적으로 드러난 것으로 보고 있다.

1금융권은 지난해부터 대출 심사를 강화했다.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고 신용점수가 높은 차주들 위주로 신용대출을 내주는 경향을 보였다.

동시에 고금리 장기화에 자산 건전성이 크게 악화한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등 2금융권은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신규 대출 영업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저축은행 여신 잔액은 올해 3월 말 101조3777억원으로, 1년 전(113억1739억원)보다 10% 이상 감소했다.

일단 은행 신용카드 연체율은 3월 말에 전월 대비 소폭 가라앉았다. 분기 말 부실채권 매·상각 등이 영향을 미쳤다.

향후 은행 신용카드 연체율이 3% 후반대로 올라서면 2003~2005년 카드 사태 이후 최고치를 경신한다. 종전 최고치는 3.8%(2005년 8월)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