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백서특위 만난 장동혁 "한동훈 원톱체제 불가피...이조 심판론 野 공세 차단 전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총선백서특별위원회'는 29일 공천 실무를 관장했던 '한동훈 측근'인 장동혁 전 사무총장을 2시간 20분간 면담했다.

장 전 사무총장은 면담에서 총선 당시 '한동훈 원톱 체제'가 불가피했다는 취지의 입장을 피력했다고 한다. 또 이조심판론 비판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장 전 총장은 '원톱'에 대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중진 인사 대부분이 자신의 지역구 선거를 치르기에도 빠듯한 상황이라, 다른 후보들의 선거를 지원할 사정이 여의치 않았다는 것이다. 나경원 안철수 원희룡 위원장 모두 자기 지역구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장 전 사무총장은 또 여권 일각에서 총선 패인으로 지목한 한 전 위원장의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에 대해서도 "조국 신당이 부상하고 민주당의 공세도 커지는 상황에서 양쪽을 한꺼번에 공격할 수 있는 전략이었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정훈 백서특위 위원장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사무총장 역할을 하셨던 분으로서 굉장히 허심탄회하게 본인의 역할에서 아쉬운 점, 우리가 해야 할 점에 대해 거침없이 제안을 주셨고, 굉장히 수긍 가는 부분이 많은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백서특위는 이날도 한 전 위원장 면담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조 위원장은 한 전 위원장과의 면담이 "그분을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총선 백서는 총선에 관여한 모든 분이 언급 대상이고 평가 대상"이라며 "평가받는 분들에게 소회를 묻고 입장을 듣는 게 예의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 전 위원장에게 요청은 했으나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 못했다"면서 "우리가 조사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정해진 시간까지 회신이 없으면 어쩔 방법은 없다"고 했다.

장 전 총장은 백서특위가 한 전 위원장 면담을 추진하는 데 대해 "부적절하다. 백서특위가 특검은 아니지 않느냐"며 "총선 결과에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난 당 대표를 면담하고 백서를 집필한 적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與백서특위 만난 장동혁 "한동훈 원톱체제 불가피...이조 심판론 野 공세 차단 전략"
조정훈(오른쪽) 국민의힘 총선백서TF 위원장과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전 사무총장)이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2대 총선백서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