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오늘 투표하면 백악관·의회 상하원 모두 공화당 승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에서 오늘 선거를 한다면 공화당이 대선은 물론 상 하원 모두에서 승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공화당이 오는 11월 열리는 대선에서 이기고 연방의회 상·하원의 다수당까지 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정치매체 더힐과 선거분석업체 '디시즌 데스크 HQ'는 29일(현지시간) 자체 예측 모델을 돌린 결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할 확률이 58%라고 말했다.

미국 대선 승패는 민주당과 공화당의 지지세가 비슷한 경합주에서 결정된다. 6개 경합주 중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시간을 제외하고 네바다, 애리조나, 조지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등 5개 주에서 앞서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로라면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트럼프 전 대통령이 282명, 바이든 대통령이 256명을 가져갈 것으로 전망했다.

공화당이 상원 다수당 지위를 민주당에게서 가져올 확률은 79%로 평가됐다.

민주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크게 앞서는 몬태나와 오하이오주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상원을 내줄 게 거의 확실하다고 더힐은 분석했다.

현재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이 다수당 지위를 유지할 가능성은 64%로 나타났다.

'디시즌 데스크 HQ'의 데이터 과학 담당인 스콧 트랜터는 "사람들은 오늘 투표하지 않으며, 누구도 대통령을 뽑거나 상원의원을 뽑지는 않는다. 만약 사람들이 오늘 투표한다면 이런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동안 여러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경합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권자들은 경제 상황과 이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대응에도 부정적이다.

하지만 바이든 캠프는 여론조사 결과를 걱정하기에는 아직 선거일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다고 보고 있으며, 다수 전문가가 공화당 압승을 전망했던 2022년 중간선거를 민주당이 이긴 사실에 주목한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美, 오늘 투표하면 백악관·의회 상하원 모두 공화당 승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