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음주 뺑소니` 김호중 모교 설치된 `트바로티 집` 현판 결국 철거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음주 뺑소니` 김호중 모교 설치된 `트바로티 집` 현판 결국 철거됐다
김천예고 '트바로티 집'. [연합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 씨의 모교 쉼터에 설치돼 있던 '트바로티 집' 현판이 철거됐다.

경북 김천예술고는 교내 쉼터의 누각의 '트바로티 집' 현판과 김 씨 관련 사진 등을 지난 28일 철거했다고 29일 밝혔다.

김천예고 관계자는 "어제 트바로티 집 현판을 비롯한 김 씨와 관련된 것들을 모두 제거했다"며 "트바로티 집이었던 누각은 학생 쉼터로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누각은 2020년 김천시의 지원을 받아 만든 8.5평 규모의 쉼터로 학교 측은 '트바로티 집'으로 명명하고 김 씨의 사진과 보도자료 등을 설치했다.
역시 김천시에 설치된 '김호중 소리길'에 대해서도 철거와 존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으나, 김천시측은 아직 철거 여부에 대해 결정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