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세계百, 타임스퀘어점 여성 패션 전문관 새 단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이 국내 여성 패션 전문관을 리뉴얼하며 여심(女心) 공략에 나선다.

신세계백화점은 29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점의 패션관 3층에 새 단장한 국내 여성 패션 전문관을 약 1000평 규모로 선보였다.

국내 여성 패션 전문관은 고객들이 한층 여유롭게 쇼핑할 있도록, 판매 중심의 매장 구성을 탈피해 휴식 공간을 넓히는 데 중점을 뒀다.

고급 호텔 로비를 연상케 하는 테이블과 소파를 매장 내에 새롭게 배치하고, 기존 도시적인 분위기와는 완전히 다른 우드 톤의 인테리어를 통해 편안하고 아늑한 공간을 선보인다.

신규 브랜드도 새롭게 들여왔다. 이탈리아와 스코틀랜드의 고급 원단을 활용하는 럭셔리 니트웨어 브랜드 '더 캐시미어'와 프랑스 감성의 섬세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자랑하는 '쉐르' 등을 새롭게 유치해 여성 고객 모시기에 나선다.

또 기존에 시니어들의 인기 브랜드인 어덜트 장르의 르베이지, 쁘렝땅, 보테첼리 등도 매장을 새롭게 단장하며 고객 맞을 준비를 마쳤다.

신세계백화점은 최근 오프라인 경쟁력을 높이고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기 위한 점포 새 단장에 투자하고 있다.

타임스퀘어점은 4월 26일 국내 여성 패션 전문관 일부를 1차로 오픈하고 '아이잗컬렉션', '구호, '미샤' 등 3050 여성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끄는 브랜드를 선보인 바 있다. 그 결과 오픈 3일 만에 여성 패션 매출이 전년 대비 4배 이상 오르는 등 리뉴얼 효과를 톡톡히 봤다. 타임스퀘어점 기존 고객들의 매출은 20% 증가하고, 신규 고객수도 25% 늘어나는 성과도 거뒀다.

지난 3월 문을 연 해외 컨템포러리 전문관은 최근 젊은 층이 선호하는 이른바 '신(新)명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전통적인 럭셔리 브랜드보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합리적이면서, 품질이 뛰어나고 감각적인 디자인을 갖춘 '엔폴드', '아페쎄(A.P.C.)', '메종키츠네' 등 인기 브랜드를 유치한 덕에 리뉴얼 이후 세 달간 2030 고객수는 2배, 매출은 전년 대비 35.2% 등 큰 폭으로 올랐다고 신세계백화점은 설명했다.

새 단장을 기념해 5월 29일부터 6월 2일까지 여성 패션 전문관에서는 최대 30% 할인 행사와 더불어 감사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닥스, 쁘렝땅, 손정완은 브랜드데이 10% 할인 행사를 기획하고, 브랜드 김연주는 여름 신상품을 20% 할인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선현우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은 "이번 리뉴얼로 타임스퀘어점은 완성형의 여성 패션 전문관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점포 특성에 맞는 다양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립하고, 고객에게 쇼핑 그 이상의 즐거움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신세계百, 타임스퀘어점 여성 패션 전문관 새 단장
서울 영등포구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 전경. 신세계백화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