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8조 조달한 머스크 `xAI`… 기업가치 33조 우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앤드리슨호로위츠 등 투자
일론 머스크(사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인공지능(AI) 스타트업 xAI가 60억달러(약 8조16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27일(현지시간) xAI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이번 시리즈B 라운드 투자에 실리콘밸리의 대표적 벤처캐피털인 앤드리슨호로위츠, 세쿼이아캐피털, 피델리티매니지먼트앤리서치컴퍼니 등이 핵심 투자자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알왈리드 빈 탈랄 사우디아라비아 왕자도 주요 투자자에 포함됐다.

xAI는 지난해 7월 회사 설립 이후 X(옛 트위터)에서의 그록-1 공개, 긴 문맥 이해 기능을 갖춘 그록-1.5 모델과 이미지 이해 기능을 갖춘 그록-1.5V 발표에 이르기까지 AI모델 성능을 빠르게 발전시켜왔다며 "그록-1의 오픈소스 공개와 함께 xAI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최적화 및 모델 확장을 위한 발전의 문을 열었다"고 자평했다.

또한 xAI는 "앞으로 몇 달 동안 이런 가파른 발전 궤도를 이어갈 것으로, 곧 여러 흥미로운 기술 업데이트와 제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라운드에 조달한 자금은 xAI의 첫 제품을 시장에 출시하고, 첨단 인프라를 구축하며, 미래기술의 연구개발을 가속하는 데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xAI의 이 블로그 게시물에 답글로 "사전 평가된 기업가치(Pre-money valuation)가 180억달러(약 24조4800억원)였다"고 썼다. 로이터통신은 xAI의 기존 기업가치에 더해 이번 60억달러 투자 유치로 이 회사의 사후 기업가치(Post-money valuation)가 240억달러(약 32조6000억원)에 달하게 됐다고 전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8조 조달한 머스크 `xAI`… 기업가치 33조 우뚝
xAI 블로그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