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천도재 지내다 갑자기 저수지에 뛰어든 무속인…구하려다 남녀 2명 숨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천도재 지내다 갑자기 저수지에 뛰어든 무속인…구하려다 남녀 2명 숨져
폴리스 라인 [연합뉴스]

천도재를 지내던 중 남녀 2명이 인근 저수지에 빠져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28일 부산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5시 17분쯤 부산 강서구 가덕도 산 중턱에 있는 천성저수지에서 남성 A씨와 여성 B씨가 익사했다.

사고 발생 전 저수지에서 200m가량 떨어진 굿당에서 무속인 A씨와 굿을 돕는 B씨, 또 다른 무속인 40대 여성 C씨가 천도재를 지내고 있었다.

오전부터 이어졌던 천도재는 평소 굿을 하지 않는 무속인 C씨가 의뢰받았지만, 자신은 굿을 하지 못해 알고 지내던 무속인 A씨에게 요청해 함께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굿이 이어지던 중 의견 충돌이 빚어져 C씨가 더는 굿을 벌일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A씨와 B씨가 강행을 요구했고, 갑자기 C씨가 인근 저수지에 뛰어들었다.

경찰은 C씨를 구하려 A, B씨가 곧바로 물에 뛰어들었다가 사고를 당했으며 C씨는 스스로 물에서 빠져나왔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저수지는 갑자기 수심이 깊어지는 곳이어서 순식간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자세한 사망 원인은 부검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