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멍이 뻥뻥...中 여직원, SK하이닉스 반도체 핵심기술 인쇄 화웨이로 빼돌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반도체 불량률 낮추는 핵심기술 자료 화웨이로 빼돌려
구멍이 뻥뻥...中 여직원, SK하이닉스 반도체 핵심기술 인쇄 화웨이로 빼돌려
SK하이닉스 이천 공장. [연합뉴스]

SK하이닉스에서 근무하던 중국 국적 여직원이 반도체 불량률을 낮추는 핵심 기술을 중국 화웨이로 빼돌린 혐의로 구속돼 재판받고 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남부경찰청 산업기술안보수사대는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중국 국적 30대 여성 A씨를 지난달 말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기소된 A씨는 수원지법 여주지원에서 재판받고 있다.

2013년 SK하이닉스에 입사한 A씨는 반도체 설계 불량을 분석하는 부서에서 줄곧 일하다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중국 현지 법인의 기업 간 거래 고객 상담 팀장급 직원으로 근무했다.

이어 2022년 6월 국내로 복귀한 A씨는 같은 달 높은 연봉을 받고 화웨이로 이직했다.

그런데 A씨는 퇴사 직전 핵심 반도체 공정 문제 해결책과 관련된 A4용지 3000여장 분량의 자료를 출력한 것으로 드러났다.

SK하이닉스는 보안상 USB 등 저장매체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출력물의 경우에도 내용과 인쇄자, 사용처 등을 상세히 기록해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A씨의 경우 문서를 출력한 기록은 남아있지만 이를 어디에 사용했는지에 대한 기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출력한 문서를 나눠 가방 등에 담아 빼돌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A씨는 줄곧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이상을 감지한 SK하이닉스 측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여러 정황 증거 등을 통해 A씨의 구체적 혐의를 조사한 뒤, 지난달 국내에 입국한 A씨를 공항에서 체포했다.

화웨이는 2022년 중국 정부로부터 9억4800만 달러(약 1조2300억 원)를 지원받는 등 국가적으로 기술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