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감원 “부동산PF 유의·부실 사업장 정리실적 부진하면 현장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연체·3회 이상 만기연장 PF 사업장 우선해 내달 사업성 평가
유의·부실우려 사업장 재구조화·정리계획 7월 말까지 제출
금감원 “부동산PF 유의·부실 사업장 정리실적 부진하면 현장점검”
부동산PF 사업성 평가 주요 개선 사항.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이 이달 말 기준으로 연체 중이거나 만기연장 횟수가 3차례 이상인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을 대상으로 사업장 평가에 나선다. 평가는 내달 중 진행된다. 평가가 끝나면 금융권은 7월 말까지 유의·부실우려 사업장에 대한 재구조화·정리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정리실적이 부진한 곳은 금감원이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금감원은 27일 금감원 대회의실에서 금융권 부동산 PF 평가 담당자 100명을 대상으로 부동산PF 사업성 평가 설명회를 열고, 이런 사항을 공유했다. 지난 14일 발표한 사업성 평가기준 개선방안과 관련한 내용이다.

금융권은 내달 중 사업장 평가에 나선다. 이달말 기준 연체유예를 포함해 연체중이거나 만기연장 횟수 3회 이상 사업장이 대상이다. 유의·부실우려 사업장에 대해서는 사업 진행상황, 만기, 여신구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구조화·정리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기한은 평가가 끝난 이후 한 달 후인 7월 말까지다.

금감원은 금융권으로부터 제출받은 유의·부실우려 사업장에 대한 사후관리 계획을 제출받아 이행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정리 실적 부진할 경우에는 현장점검을 실시해 사후관리도 추진한다. 금감원은 사업성 평가 시 만기연장 횟수, 공정률, 분양률 등 다양한 위험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도록 금융권에 지도했다. 도시개발사업 등 사업의 특수성이 인정되는 경우 예외평가도 가능하다.


금감원은 정교하고 세밀한 기준을 준비해뒀다는 입장이다. 사업성 평가기준 개선에 따라 PF유형, 사업 진행단계, 대상시설, 소재지, 공정·분양 현황, 대출관리 현황 등에 대한 분석한 결과다.
금감원은 지금이 옥석가리기를 통한 PF시장 연착륙의 적기인 만큼, 원칙에 따라 엄정한 평가를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세부기준에 따라 PF사업 평가유형을 사업 진행단계별로 추가적으로 세분화해 핵심지표를 선별하고, PF사업장 소재지별·대상시설별 세분화된 통계를 활용하는 한편, 경과기간별 분양률 분석, 공사비지수와 건설사 시공능력평가 정보 등 외부정보도 활용해 종합판별체계를 갖출 것"이라면서 "이번 평가가 PF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자금 선순환을 촉진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