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해괴한 특검 부화뇌동 헛소리, 당 떠나서 해라" 안철수 때린 단체장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태흠 충남지사, 채 상병 특검법에 "군인 죽음 정치적 이용하는 해괴한 특검"
安 겨냥 "보수 가치와 특검 무슨 관계? 폼생폼사냐…능력 안 되면서 대권만 좇아"
홍준표 대구시장 "지리멸렬하면 尹 중대결심…특검 찬성 소신? 사익과 몽니"
"해괴한 특검 부화뇌동 헛소리, 당 떠나서 해라" 안철수 때린 단체장들
왼쪽부터 국민의힘 소속 김태흠 충청남도지사, 안철수 국회의원.<각 인물 페이스북 사진 갈무리>

더불어민주당이 압박해온 '채 상병 특검법' 찬성 입장을 낸 국민의힘 제21대 국회 현역의원 중 안철수 의원을 향해 광역단체장 정치인들의 비난이 잇따랐다.

국민의힘 소속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27일 페이스북 글로 안철수 의원을 향해 "특검을 찬성하면 올바른 정치인이고 반대하면 바르지 않은 정치인이냐"며 "특검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야당보다 정치적 존재감을 키우려 망나니 뛰듯 부화뇌동하는 당신이 더 나쁘다. 헛소리하려거든 당을 떠나서 하라"고 쏘아붙였다.

안 의원은 지난 21일 YTN라디오 '뉴스파이팅, 배승희입니다'에서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친 분에 대해 진상을 밝히고 국가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예우를 해드리는 게 국가의 의무이고 보수의 가장 핵심적인 가치가 국방·안보·보훈"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특검은 과감히 수용하겠다 하시는 것도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김태흠 지사는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친 분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운운하면서 보수 가치를 위해 채상병 특검을 해야 한다고 하시는데, 참으로 해괴한 논리다"며 "작전 중 순직한 군인에게 최고의 예우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보수의 가치와 특검이 무슨 관계냐"며 "채상병 특검을 해선 안 되는 이유는 차고 넘친다"고 했다.

그는 "지금 경찰과 공수처가 수사하니 결과를 지켜보잔 것이다. 국회가 조자룡 헌 칼 휘두르듯 특검을 한다면 경찰·검찰·공수처는 왜 존재하나. 채 상병 특검은 야당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헌법이 부여한 삼권분립을 훼손할 뿐"이라며 "사고 진상도 다 나왔다. 이 해괴한 특검은 젊은 군인의 죽음을 정치적 이용할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님 한마디만 더하자. 정치를 '폼생폼사'로 하지 말라"며 "윤석열 정부가 국정 운영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국정과제와 로드맵을 정한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인 당신도 책임이 있다. 능력도 안 되면서 대통령 꿈만 좇지 마시고, 자기 자신을 성찰하는 게 우선이다. 제발 자중자애하시라"라고 비난했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지난 26일 페이스북에서 "여당이 대통령을 보호하지 못하고 지리멸렬하면 윤 대통령은 중대 결심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자신도 거취를 결정하겠다며 '한동훈 당대표 선출 시 대통령 탈당설'에 불을 지폈다가 후퇴했지만, 채 상병 특검법 의결을 매개로 결별설을 다시 띄운 셈이다.

홍준표 시장은 이날도 "채 상병 특검법 재의요구에 대해 당론과는 달리 퇴출된 의원들 일부가 찬성쪽으로 기우는 것은 소신이라기보다 몽니"라고 꼬집었다. 한편 그는 차기 대권주자로도 유력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당대표 등판론까지 싸잡아 "사익 우선"에다 "레밍(나그네쥐)주의"라고 쥐떼에 비유하기도 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