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콘진원, 彿서 `한·프 방송영상콘텐츠 포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코리아 엑스포에 참가해 '2024 한-프 방송영상콘텐츠 포럼'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포럼은 올해 3월 21일 콘진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프랑스국립영화영상센터(CNC)와 협력의 후속으로, 한국 온라인동영상서비스(K-OTT)의 해외 진출 기반 조성 및 한국-프랑스 플랫폼 및 제작사 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K-OTT의 해외 진출 전략을 발표하는 키노트 세션과 OTT의 성장 및 제작사와 상생 방안을 나누는 라운드테이블 세션을 진행했다.

키노트에는 국내 OTT 플랫폼 중 최초로 유럽 서비스를 시작한 웨이브 아메리카스의 박근희 대표가 연사로 나서 '코코와'의 해외 진출 전략을 공유했으며, 이상진 LG유플러스 상무가 드라마, 예능, K-팝 콘텐츠 등 다채로운 엘지유플러스 모바일 TV의 오리지널 콘텐츠 확장 전략을 발표했다.라운드테이블 세션에서는 글로벌 OTT의 등장으로 인한 급격한 변화의 물결 속에서 양국의 로컬 OTT 플랫폼·제작사의 생존 전략과 로컬 콘텐츠의 보호·육성 전략에 대한 고민과 해결책을 공유했다. 세션에서는 지속가능한 콘텐츠 제작을 목적으로 로컬 제작사의 지식재산권(IP) 보호 정책을 적극 실시하고 있는 프랑스의 사례를 확인했다. 프랑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뤼팽'시리즈를 제작한 고몽 텔레비지옹의 이자벨 데조르주 대표는 "유럽 시청각 미디어 지침(AVMSD)의 도입으로 작품 공급 3년 후면 플랫폼과 제작사가 IP를 공유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김문주 콘진원 프랑스비즈니스센터장도 패널로 참여해 K-OTT 경쟁력 강화 및 제작사와 상생을 위한 정책을 소개했다. 또 양국 영상콘텐츠 사업자 간 협업 활성화와 리메이크 제작을 위한 기획개발 아이템 공유, 공동 투자 검토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구경본 콘진원 방송영상본부장은 "K-OTT의 전략을 유럽에 소개하는 한편, 프랑스와 OTT-제작사 간 상생 방안을 교류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라며 "앞으로도 해외 주요 사업자들과 다양한 방식의 협업을 활성화하는 데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콘진원은 올해 신설한 'OTT 특화 글로벌 유통 지원 사업'을 통해 국내 우수 OTT 콘텐츠 및 플랫폼의 해외 진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OTT 라이브러리 강화, 글로벌 유통 활성화, OTT 글로벌 유통 현안 연구·세미나 등 변화하는 산업환경에 대응해 국내 OTT 플랫폼 및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도울 예정이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콘진원, 彿서 `한·프 방송영상콘텐츠 포럼`
지난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K-OTT 해외 진출 기반 조성과 한국-프랑스 플랫폼·제작사 교류를 위한 '2024 한-프 방송영상콘텐츠 포럼'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