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모비스, 美 실리콘밸리서 유망기업 발굴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술개발 현황 및 미래 비전 공유
유망 기업과 사업 협력 모색
현대모비스가 북미 오픈이노베이션 투자 거점인 모비스 벤처스 실리콘밸리(MVSV) 주관으로 '제3회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글로벌 스타트업, 학계, 그리고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회사의 사업 비전과 스타트업 대상 투자계획을 소개하는 대규모 행사다. 이를 통해 소프트웨어와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등 모빌리티 분야 혁신 기술을 갖춘 유망 기업을 발굴해 '미래 기술 우군'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행사에는 사전 초청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관계자들을 비롯해 학계와 업계 투자자, 그리고 이들과 네트워킹을 희망하는 글로벌 완성차의 현지 투자 담당자 등 25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는 현대모비스의 기술개발 현황과 미래 비전을 현지 기업들과 공유하고 앞으로의 투자 계획을 설명하는 자리다. 현대모비스는 매년 자원·기술·인재·자본 등이 집결된 실리콘밸리에서 사업 협력 파트너를 모색하며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기술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 전환에 발맞춰 '그린 모빌리티'를 주제로 열렸다. 현대모비스는 행사 참석자들에게 전동화 차량 플랫폼에 최적화된 제동, 조향, 현가 등 샤시 기술 경쟁력 등을 소개하고 배터리시스템과 PE시스템 등 현대모비스 전동화 핵심 부품 포트폴리오를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실리콘밸리 투자자들은 세계 전기차 시장이 일시적 수요 둔화기에 진입한 것은 사실이나 궁극적으로 친환경 차량의 시대는 도래할 것이기 때문에 자동차 산업에서 '지속가능성'과 '청정 기술' 혁신에 대한 투자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모비스는 급변하는 모빌리티 생태계에 민첩하게 대응하고자 지난 2018년 MVSV를 개소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 우수 스타트업 발굴과 투자를 이어가며 현지 혁신기업과 기술협력을 도모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MVSV의 현지 투자 활동이 실제 다양한 결실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20년 영국 '엔비직스'에 지분 투자해 증강현실 기반 헤드업 디스플레이(AR-HUD) 기술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자율주행용 고성능 이미징 레이더 개발사 '젠다', 인공지능 기반 반도체형 라이다 업체 '라이트아이씨', 소프트웨어 플랫폼 전문 기업 '소나투스' 등 미래 모빌리티 핵심 기술 분야 유망 기업들과도 사업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

김영빈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은 "최근 모빌리티 산업은 그 어느때보다 빠른 혁신과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앞으로도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거점을 중심으로 현지 스타트업과 투자자들과의 네트워킹을 강화해 혁신기술 개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현대모비스, 美 실리콘밸리서 유망기업 발굴 나서
현대모비스 북미 오픈이노베이션 투자 거점 '모비스 벤처스 실리콘밸리' 주관으로 '제3회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가 열렸다. 현대모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