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터넷은행 3사 중·저신용대출 비중 `30%` 넘어…카뱅, 잔액 4.6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토스 36.3%·케이 33.2%·카카오 31.5%순
인터넷은행 3사 중·저신용대출 비중 `30%` 넘어…카뱅, 잔액 4.6조
연합뉴스

올해 1분기(1∼3월)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토스뱅크의 중·저신용대출 비중이 30%를 나란히 넘어섰다.

24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인터넷전문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은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카카오뱅크 31.5%, 케이뱅크 33.2%, 토스뱅크 36.3%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은행의 전체 가계 신용대출 잔액에서 KCB 기준 신용평점 하위 50% 차주에 대한 대출 잔액이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한다.

금융당국은 지난 2021년 인터넷 은행이 중·저신용층에 대한 대출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출범 취지에 맞게 영업하도록 매년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목표치를 정해 공시하도록 했다.당국은 올해부터 중·저신용 대출자 대출 비중 산정 방식을 기말 잔액에서 평균 잔액으로 바꾸고, 중·저신용 대상 신용대출에 개인사업자 신용대출과 서민금융대출 중 보증 한도 초과 대출 잔액도 포함할 수 있게 했다.

중·저신용대출 목표치 역시 3사 모두 30%로 결정됐고 모두 목표치인 '30%'를 달성한 셈이다.지난해 말 기준 목표치(카카오뱅크 30%·케이뱅크 32%·토스뱅크 44%)보다 완화된 수준이다.


은행별로 보면, 카카오뱅크의 지난 1분기 개인사업자 신용대출을 포함한 중·저신용대출 평균 잔액은 4조6200억원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평균 잔액이 역대 최고 수준"이라며 "지난 1분기 공급한 신용대출 중 중·저신용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35.5%에 달했다"고 했다.
케이뱅크는 올해 1분기 3000억원의 중·저신용대출을 공급했으며, 토스뱅크는 올해 1분기 중·저신용자 대출 평균 잔액이 4조1900억원이라고 밝혔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