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머스크의 xAI, 25조 가치로 펀딩…8조원 투자유치 곧 마무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머스크의 xAI, 25조 가치로 펀딩…8조원 투자유치 곧 마무리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

테슬라와 스페이스X(SpaceX)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인 'xAI'의 기업가치가 180억달러(24조7000억원)로 평가받았다. 회사는 곧 60억달러(약 8조200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도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 xAI가 이달 초 약 60억달러 자금 조달을 완료할 계획이었지만 투자금액을 늘려 협상을 계속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통신은 xAI가 앞으로 몇주간 투자 금액을 65억달러로 늘려 다음 달에 절차를 끝내려고 한다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서 전했다.

xAI는 연초에는 10억달러를 유치할 계획이었으나 이후 금액을 키우는 과정에 협상이 길어졌다고 블룸버그는 말했다. xAI의 가치는 투자 후에는 240억달러로 확대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xAI의 이번 자금 조달에 미 실리콘밸리의 대표적 벤처캐피털인 앤드리슨 호로위츠, 라이트스피드 벤처 파트너스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xAI는 오픈AI, 앤스로픽, 구글을 따라잡는 데 쓸 자금을 확보하려고 투자자를 모았다.

로이터통신은 AI 투자 경쟁이 뜨겁다고 전했다. 피치북 데이터에 따르면 AI 스타트업이 1분기에 조달한 벤처 캐피털 자금이 191억5000만달러로 작년 동기의 163억6000만달러보다 17% 늘었다.

한편 머스크 소유인 스페이스X는 다음 달 주식공개매수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가격은 주당 108∼110달러에서 검토되고 있으며 전체 규모 등 조건은 미정이다. 머스크는 "우리는 6개월마다 직원과 투자자들에게 유동성을 확보할 기회를 준다"며 "스페이스X는 자본을 추가 조달할 필요가 없으며 주식은 자사주로 되살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이스X의 기업가치는 2000억달러(274조2000억원)로 평가됐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