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구보수 궤멸" 언론노조에 김장겸 "文정권 방송장악문건 특검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힘 미디어특위 "권력·자본·이념카르텔로부터 방송중립 회복" 주장에 언론노조계열 매체 "보수정권 자폭선언" 맞받자
김장겸 "(2017년) KBS·MBC 사장 축출, 방송장악 문건대로…정상화에 발작해도 사실. 언론노조원 폭력 영상도 그대로"
MBC(문화방송) 기자 출신으로 보도국장과 사장을 지낸 김장겸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비례대표·초선)은 24일 전임 문재인 정권 초기인 '2017년 공영방송 총파업' 악연이 깊은 민주노총 산하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측과 충돌했다. "권력과 자본, 정파 카르텔로부터 방송을 독립시켜 중립성을 회복하자"는 여당 미디어특별위원회의 기조를 "보수정권 자폭선언"이라고 비난한 언론노조를 반박하면서다.

"수구보수 궤멸" 언론노조에 김장겸 "文정권 방송장악문건 특검해야"
MBC 기자 출신으로 보도국장과 사장 등을 역임한 김장겸 현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김장겸 제22대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 페이스북 사진>

김장겸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힘 미디어특위 "방송 정상화" 예고에 "보수 정권 자폭 선언">이란 제목의 미디어오늘 보도를 공유하면서 "'방송 정상화'라는 말에 언론노조가 막말을 쏟아내는 발작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언론노조 기관지 격인 미디어오늘이 확성기를 틀었다"고 겨냥했다. 거명된 매체는 언론노조가 최대주주이며, 언론노조 MBC본부까지 2곳이 과반 지분을 소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당선인은 "그런다고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의 방송장악에 앞장서 (2017년) '고대영 KBS 사장과 김장겸 MBC 사장을 몰아낸' 사실이 어디 가겠나. 당시 언론노조원들의 폭력장면은 영상에 그대로 남아 있다"며 "2017년 민주당이 작성하고 사실상 그대로 실행된 '방송장악 문건'에 대한 특검 실시를 거듭 촉구한다. 하루빨리 공영방송을 정상화시켜 언론노조의 손아귀에서 국민의 품으로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자유는 '언론노조의 성향에 반하거나 민주당 방송을 하지 않으면 편파방송'이라고 주장할 자유가 아니다. 국민의 재산인 공영언론이라면 이념을 떠나 다양한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한다. '선전선동의 자유'가 아닌 '진정한 언론자유'가 실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휘 당선인이 위원장을 맡고 김 당선인 등이 위원으로 참여 중인 국민의힘 미디어특위는 지난 23일 1차 회의에서 활동 기조를 논의했다.

"수구보수 궤멸" 언론노조에 김장겸 "文정권 방송장악문건 특검해야"
<김장겸 제22대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 페이스북 게시물 갈무리>

회의에서 이상휘 위원장은 "권력과 자본, 정파 카르텔로부터 방송을 독립시켜 중립성을 회복하는 게 향후 미디어특위의 핵심 과제"라며 "특정 시민단체와 이념단체들이 방송계를 장악하며 카르텔을 형성해 영향력을 행사하는 건 방송의 본질과 역할을 왜곡하는 비정상적인 모습이다. 이념과 정파의 이해를 배제하고 법과 원칙, 상식에 기초한 방송 운영과 보도환경을 조성하는 정상화 작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오늘은 이날 보도에서 이상휘 위원장이 이명박 정부 청와대 춘추관장을 지낸 점 등을 지?하면서 언론노조의 "과거 방송 장악 전과자를 앞세운 관변 언론단체 출신 인사들이 윤석열 정권, 극우 뉴라이트 진영과 카르텔을 형성해 방송통신심의위, 선거방송심의위, 공영방송 이사진을 무더기로 장악하고 위헌적 국가검열을 부활시켜 방송의 본질과 역할을 왜곡하는 비정상적인 모습"이란 주장을 실었다.

이어 "대한민국 언론 자유를 시궁창에 몰아넣고 있다"며 "총선 이후 진보 보수 언론을 망라해 지속되는 반체제적 국가검열과 시대착오적 방송 장악 행태를 정당화하고 이어가겠다는 보수 정권 자폭 선언"이라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김 당선인을 지목해 "MBC에서 부당노동행위를 일삼은 나머지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에 처해진 자에게 방송 독립 특별 책무를 맡기는 걸 '정상화'라 말할 수 없다"고 규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런 인물들을 앞세워 언론 정책의 독재 회귀를 부채질하는 것을 정상화라고 우겨대는 게 국민의힘의 현실 인식이라면 국민은 총선 참패 회초리를 넘어 다음은 수구 보수 궤멸의 몽둥이를 들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김 당선인은 지난 3월8일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정권은 현직 공영방송 사장에 대해 '방송의 날'에 맞춰 체포영장을 기획했다"며 유죄 확정됐다가 사면된 부당노동행위 낙인에 반박했다.

당시 그는 "노동청에 출석했을 땐 더 황당했다. '임신한 여직원들에게 야근을 시켰다'는 혐의를 들이댔다"며 "'(야근은) 부장 전결 사안이라 잘 모르지만 그럴 리가 없을텐데 혹시 여직원들이 고발했냐'고 묻자 '특별근로감독으로 출산한 여직원들을 찾아내 근무 일자를 역산해서 밝혀냈다'는 답이 돌아왔다. 자신이 임신한줄 모르고 야근했던 여직원들을 찾아낸 거다. '훌륭한 조사를 했다'고 자부하던 그 조사팀장, 언론노조 집회에 참석해 노조원들과 같이 손을 흔들어댔던 그 조사관"이라고 지적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