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도어스테핑 아쉽게 마무리…국민의 알권리 충족에 효율적이지 못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출입기자단과 김치찌개 만찬 간담회
尹대통령 "도어스테핑 아쉽게 마무리…국민의 알권리 충족에 효율적이지 못해"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의 저녁 초대'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기자들과 만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회견)이 아쉽게 마무리됐다. 국민의 알권리 충족에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언론을 배척하거나 불편해 한 적은 없다. 앞으로 자주 보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대통령실 출입기자단과 '김치찌개 만찬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만찬에는 출입기자단 200여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치찌개와 계란말이 등 요리를 잘한다고 솜씨를 뽐낸 바 있다. 이후 당선인으로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꾸렸을 당시 기자들에게 김치찌개 간담회를 하겠다 약속했다. 취임 2년 만에 김치찌개 만찬이 성사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도어스테핑보다는 한 달에 한두 번 특정 이슈에 대한 국정브리핑을 하는 게 차라리 낫지 않겠나 고민도 했다"며 "워낙 언론과 자주 소통하는 분위기 속에서 평생 공직 생활을 했기 때문에 언론을 배척하거나 불편해 한 적은 없다. 앞으로 기자들과 자주 소통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날 첫째를 임신한 한 출입기자가 셋째까지 낳는 게 꿈이라고 소개하며 저출색대응기획부, 저출생수석 신설 등이 실효성 있는 대책으로 이어졌으면 한다는 소감을 전하자 "정신이 번쩍 난다"고 반응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연금, 노동, 교육, 의료, 저출생이 5대 핵심 과제고 특히 저출생은 혁명적인 수준으로 개선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어떻게 보면 저출생은 모든 과제가 다 연결되어 있는 가장 핵심적인 사안"이라며 "예를 들어 의료개혁도 저출생 문제에 다 연결돼 있다. 소아 필수의료체계가 잘 확립돼 있어야 안심하고 아이를 낳고 키우지 않겠나"라고 짚었다. 특히 "현재 정부는 부모가 일가정 양립할 수 있도록 유연한 근무형태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고, 돈이 없어 아이를 낳지 못하거나 키우기 힘든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가 책임주의를 표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안보 이슈와 관련해서는 "외교적 성과를 내기 위해 상당히 많은 공을 들여 왔고 또 들이고 있다. 외교, 안보, 공급망 이슈 등은 국가의 미래를 위해 상당히 중요하다"면서 "기자들과 국내 정치 못지않게 국가의 미래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하고 싶은데, 기자들의 관심이 국내정치 현안에만 쏠린 것 같아 아쉬울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윤 대통령이 언론과 소통의 자리를 가진 것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가진 지 보름 만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5월에도 취임 1주년을 맞아 출입기자단과 오찬 간담회를 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만찬에서 직접 계란말이를 요리하고 고기를 구워 기자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레시피로 만든 김치찌개를 비롯해 여수돌산갓김치, 남도배추김치, 무안양파·장흥버섯 구이, 안동한우, 이천·당진 쌀밥 등 전국 8도에서 올라온 식재료로 만든 음식이 식탁에 올랐다. 윤 대통령뿐 아닌 실장급과 수석비서관 등 참모들이 직접 고기를 굽고 배식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 인사말에서 "제가 여러분들한테 후보 시절에 계란말이와 김치찌개를 대접하겠다고 약속을 했는데 취임 2년이 지나도록 못했다"며 "오늘 날씨도 좋은데 저녁 시간에 긴장을 좀 풀고 편안하게 같이 담소도 하고 즐겨 주기 바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들의 테이블을 돌면서 각각 인사를 나누고 "이런 자리를 자주 해야겠다"면서 "다음에는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 번 해야겠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대통령 "도어스테핑 아쉽게 마무리…국민의 알권리 충족에 효율적이지 못해"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의 저녁 초대'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계란말이를 만들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