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준석, PB 규제 움직임에 "시대착오적 정책…尹대통령 제대로 보고 받아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은 24일 정부의 PB(자체브랜드) 규제 움직임과 관련해 "누가 설정했는지 궁금해지는 지점"이라며 "시대착오적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며칠 정부에서 해외직구를 규제하려고 하다가 논란이 일자 철회하려는 듯한 입장을 보이면서 혼란이 컸다"며 "그런데 이번에는 PB상품을 규제하는 방향으로 또 일을 벌이려고 한다고 한다"고 문제삼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쿠팡이 PB상품을 부당하게 우대했다고 보고 제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과도하게 제한해 논란을 빚은 해외직구 KC인증제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 정부는 최근 유해성 논란을 빚은 해외직구 상품에 KC인증제를 도입하기로 했다가 여론의 반대에 부딪혀 철회한 바 있다.

이 당선인은 "물가 인상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많은 상황 속에서 물가 억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직구나 PB를 건드리는 것을 보면 정말 정책의 방향성을 누가 설정하는지 궁금해지는 지점"이라며 "PB를 통해 유통기업이 중소제조사들의 제품을 소싱하는 경우도 많고, 당장 소비자는 다만 몇백원이라도 싼 제품을 찾아 가격비교를 하는 상황속에서 시대착오적인 정책적 판단을 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특히 "혹시 윤 대통령께서 이 사안을 모른다면 제대로 보고 받고 물가관리에 허점이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준석, PB 규제 움직임에 "시대착오적 정책…尹대통령 제대로 보고 받아야"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12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개혁신당 제1차 전당대회 대구·부산·울산·경상 합동연설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