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당 "대통령실이 영수회담 거절…안타까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이재명 대표가 제안한 연금개혁을 논의할 영수회담을 대통령실이 거부했다고 밝혔다.

천준호 당 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홍철호 정무수석에게 여당을 포함한 3자회담 제안과 관련해서 실무협의 차 연락을 취했지만 홍 수석으로부터 '국회에서 먼저 (논의가) 마무리되기 전 대통령이 여야와 섞여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답이 왔다"며 "대통령실이 사실상 영수회담과 여당 대표를 포함한 3자 회담을 거절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은 "여야가 논의를 마무리하면 정부가 부처의 의견 수렴, 전문가 의견을 듣고 입장을 정하게 될 것"이라며 "대통령과 정부가 (정치권의) 논의과정에 함께하기는 어렵다"고 입장을 표명했다고 천 실장이 전했다.

천 실장은 대통령실이 영수회담 제안을 거부한 것에 "안타깝다"고 반응했다. 그는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에서 오랜 논의, 공론화 과정을 진행했고, 21대 국회에서 마무리하고자 회담을 제안했는데 이것을 사실상 거절한 것"이라며 "최종적인 안이 온 것이고, 마지막에 여야간 미세한 차이만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 논의를 여기서 되돌리거나 다시 시작하자고 하는 것은 상당히 무책임한 것이라 생각한다. 윤석열 정부가 연금개혁 의지가 있다면 지금 합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될 28일 본회의에서 민주당이 단독으로 연금개혁안을 처리할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천 실장은 "거의 합의 된 시점에 마지막 미세조정이 안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적 결단이 필요하기 때문에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라며 "(영수회담에서) 논의하면 좋은 결과 있을텐데 대통령실이 거절해서 무척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연금개혁을 할 의사가 있다면 1% 범위 내에서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만나든 아니면 대통령과 민주당 대표가 만나든 어떤 방법이든 동원해 타결지어야 한다"며 영수회담 또는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의 3자 회동을 제안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민주당 "대통령실이 영수회담 거절…안타까워"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