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AI, 드론봇 페스티벌서 차세대 무기체계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24일부터 26일까지 양주시 가납리 비행장에서 열리는 '2024 드론봇 페스티벌'에 참가해 KAI의 차세대 무기체계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와 양주시가 주최하는 드론봇 페스티벌은 발전된 미래 전장을 엿볼 수 있는 드론 전문 박람회로 육군지상작전사령부 사령관과 양주시장의 개식사로 개최됐다. 드론봇 전투체계 시연 및 장갑차·헬기 탑승 체험 기회들이 마련됐다.

KAI는 이번 박람회에서 차세대 대표 무기체계로 개발 중인 LAH 기반 유무인복합체계(MUM-T)와 다목적무인기(AAP), 다기능 모듈화 비행체 및 LUH 항공기 등을 선보였다.

미래 전쟁에 핵심으로 불리는 유무인복합체계는 유인기와 무인기 간 협업이 가능한 미래 기술로 손꼽힌다. 유무인복합체계가 실용화되면 조종사가 탑승한 유인기와 무인기가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유무인 복합 편대 운용이 가능해 조종사의 생존확률과 작전 효율성이 대폭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다목적 무인기(AAP)와 소형 다기능 모듈화 비행체는 미래 전장 환경에서의 전투 생존성 향상을 위해 정찰, 기만, 전자전, 자폭 등 다양한 목적으로 유인기보다 빠르게 적 진영에 침투해 작전을 수행한다. 유무인복합체계에 적용되는 다기능 모듈화 비행체는 2026년 개발 완료 목표다.

KAI는 부스를 찾은 군 고위 관계자들이 소형무장헬기(LAH)의 파생형으로 육군의 지휘정찰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LUH(Light Utility Helicopter) 운용개념에 많은 관심을 표했다고 전했다.

KAI 관계자는 "KAI는 무인기 플랫폼 고도화를 통해 유무인복합체계가 적용된 차세대공중전투체계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으며, 다목적 임무 수행이 가능한 무인기 및 파생형 항공기 개발로 국방 혁신 4.0, 강한 육군 전력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AI는 유무인복합체계 구현을 위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자율·무인 등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지난 2월 1025억원 투자를 결정하는 등 기반기술 내재화를 목표로 삼고 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KAI, 드론봇 페스티벌서 차세대 무기체계 선봬
합참 작전부 관계자들이 '2024 드론봇 페스티벌' KAI 부스에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KAI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