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지지율, 한달 이상 20% 중반대…`전국민 25만원` 찬성 43%·반대 51%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29%, 민주 31%, 조국당 11%, 개혁신당 4%
尹 지지율, 한달 이상 20% 중반대…`전국민 25만원` 찬성 43%·반대 51%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2차 경제이슈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총선 이후 한달 이상 20%대 중반에 머물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해 이날 발표한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24%였다.

이는 직전 조사인 5월 둘째 주(7∼9일)의 24%와 동일하다. 긍정 평가는 총선 후 처음 진행한 4월 셋째 주(16∼18일) 조사 당시 최저치인 23%를 기록했다. 이날까지 이뤄진 세 차례 조사에서 연속 24%를 기록 중이다.

부정 평가는 67%로, 직전 조사와 동일했다.

응답자들은 긍정 평가 이유로는 '외교(11%)', '의대 정원 확대'(11%), '전반적으로 잘한다'(6%), '주관/소신'(4%),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4%), '경제/민생'(4%) 등을 꼽았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물가'(14%), '소통 미흡'(10%), '독단적/일방적'(8%), '거부권 행사'(7%), '외교'(5%), '김건희 여사 문제'(5%), '의대 정원 확대'(4%) 등이 거론됐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국민의힘이 직전 조사보다 5%포인트(p) 떨어진 29%, 더불어민주당이 1%p 오른 31%를 기록했다.
조국혁신당은 직전 조사와 동일한 11%, 개혁신당은 1%p 하락한 4%로 나타났다. 자유통일당, 진보당은 각각 1%,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2%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전국민 25만원 민생회복 지원금' 관련 조사에선 '지급해야 한다'가 43%, '지급해선 안 된다'가 51%였다.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진보층은 지급 찬성(65%), 보수층은 반대(70%)로 이념 성향에 따라 찬반 성향이 갈렸다. 중도층은 찬성 40%, 반대 53%였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 추출된 무선전화 가상번호에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1.9%였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