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전력시장 추가 개설…가격입찰제 단계적 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업부, 제31차 에너지위원회서 '전력시장 제도 개선' 논의
재생에너지 해외진출 본격화·CCS 기술 조기 상용화 추진
정부 "전력시장 추가 개설…가격입찰제 단계적 도입"
정부가 무탄소에너지를 전력시장에서 효과적으로 수용하기 위해 전력시장 개설 등 전력시장 제도 개선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안덕근 장관 주재로 제31차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과 함께 재생에너지 해외 진출 지원 방안과 탄소 포집·저장(CCS) 산업육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는 에너지원의 실시간 수급 변동성을 정확하게 반영할 수 있는 전력시장을 추가로 개설하고, 가격 입찰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정부는 재생에너지 전기 비율이 20%에 육박해 수급 안정 문제 해결이 시급한 제주 지역을 시험대로 삼아 실시간 전력시장·가격 입찰제를 먼저 시행한 뒤 전국으로 적용 범위를 넓힐 방침이다.

기존에는 전력에 대해 전국적으로 단일한 가격 체계를 유지해왔지만, 다음 달부터는 분산에너지법에 따라 발전소 등 전력자원의 입지 최적화에 나선다. 분산에너지법은 지역별 차등 전기요금제의 시행 근거를 담고 있다.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기위해 '민관 합동 재생에너지 해외 진출 협의회'를 구성하고 프로젝트별로 '팀 코리아' 컨소시엄을 구성할 계획이다.
또한 재생에너지 해외 진출에 특화된 '종합지원 정보 플랫폼'을 구축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해외인프라개발공사(KIND) 등 다수 기관에 분산된 정보를 수요자 중심으로 모을 예정이다.

안덕근 장관은 "우리나라 에너지 시스템을 무탄소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원전, 재생에너지, 수소 등 다양한 무탄소에너지원의 공급 역량 확대를 중점 추진해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재생에너지 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화력발전 시대에 만들어진 전력시장 제도를 미래의 발전 믹스에 맞게 선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