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도전! 인사 골든벨`에 전직원 열광...50문제 풀어낸 `인사통`은 누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도전! 인사 골든벨`에 전직원 열광...50문제 풀어낸 `인사통`은 누구?
22일 정부세종2청사 다목적홀에서 '도전! 인사 황금종'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최상현 기자]

"딱딱한 인사업무를 재미있는 퀴즈게임으로 풀어나가 흥미진진했습니다. 다른 부서의 업무를 공부하다 보니 우리 처 업무에 대한 이해도 높아지고, 내 동료가 하는 일에도 더욱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임지연 인사혁신처 주무관)

인사혁신처가 업무 역량 향상과 직원 소통을 위해 '도전! 인사 황금종(골든벨)' 행사를 개최했다.

22일 정부세종2청사 다목적홀에는 인사처 전 직원이 모여 열띤 퀴즈쇼와 응원전을 벌였다. KBS의 장수 프로그램이었던 '도전 골든벨'과 비슷한 컨셉으로 100명의 인사처 직원이 출전해 업무와 관련된 각종 퀴즈를 푸는 행사였다. 참가자들은 나이와 직급에 관계 없이 파란색 모자를 거꾸로 눌러쓰고, 출제된 문제의 정답을 화이트보드에 적고 들어보였다.

골든벨 퀴즈에 참석하지 않은 직원들은 '최강꼼꼼 김지혜', '해결사 이선혜' 등 동료를 응원하는 피켓을 흔들며 응원에 열의를 보였다. 함께 일하는 동료가 문제를 맞추면 환호를 보냈고, 틀려서 탈락하는 동료에게는 격려의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행사는 인사처 각 부서 담당자들이 직접 출제한 450문제 중 50문제의 퀴즈를 푸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국가공무원 채용부터 인사관리, 윤리복무 등 인사처 직원이라면 꼭 알아야 할 업무 상식에 대한 내용을 다뤘다. 전 직원이 함께 어울리며 직원 학습의 기회까지 도모한다는 행사 취지에 어울리는 문제들이었다.


행사 도중 출제된 주관식 영상 퀴즈에 참가자들이 긴장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의 바셋재민 교수가 화면에 등장해 유창한 영어로 문제를 읽어주면서였다. 정답은 인사혁신처의 영문명을 쓰는 것으로 많은 직원들이 '언어의 장벽'을 뚫고 정답을 써냈다.
출제된 문제를 모두 풀어낸 '우승자'는 안석환 인재채용국 인재정책과 서기관이었다. 이효민 인사혁신국 인사혁신기획과 사무관과 박혜선 윤리복무국 복무과 주무관은 각각 2·3등을 차지했다. 입상자들에게는 상장과 함께 태블릿 PC 등의 부상이 주어졌다.

이인호 인사처 차장은 "이번 대회는 직원들이 쉽고, 재미있게 업무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돕고자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학습하는 조직 분위기를 조성하고 직원 간 소통과 화합을 이끌어낼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