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어린이들이 통학로 살핀다…안전히어로즈 1700명 촉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가모집 통해 연말까지 3000명으로 확대
봉사시간 지급, 우수 어린이엔 표창 수여
어린이 1700명이 놀이터·통학로 등의 위험 요소를 직접 찾아 개선하는 '어린이 안전히어로즈'가 출범한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17개 시도의 초등학교 4~6학년 어린이 1700명을 안전히어로즈로 위촉한다고 22일 밝혔다.

안전히어로즈는 23일 인천광역시에서 128명이 첫 발대식을 가진 뒤, 전국적으로 발대식을 연다. 행안부는 연말까지 3000명 이상의 어린이가 참여할 수 있도록 추가모집 할 예정이다.

이번에 위촉된 어린이들은 안전신문고를 통해 놀이터·통학로 등 학교 주변 위험 요소를 직접 찾아 신고하고, 국민안전교육플랫폼 등을 활용한 안전교육과 안전체험관을 이용한 훈련 등 다양한 안전문화활동에 참여한다.

행안부는 이들에게 활동 물품을 지원한다. 자원봉사시간을 부여하고 우수 어린이를 선정해 표창을 시상할 계획이다.

손쉽게 안전신문고를 이용할 수 있도록 '어린이 안전신문고'도 연내 개통한다. 어린이들의 안전 신고는 즉시 조치하도록 하는 등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어른 안전보안관을 멘토로 지정해 위험 구역의 안전신고는 대리신고할 수 있도록 한다. 체험훈련과 운전 캠페인 등에도 함께 참여하도록 한다.

김용균 행안부 안전예방정책실장은 "활동에 자긍심을 느끼고 안전한 습관을 익힐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며 "어린이 안전히어로즈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어린이들이 통학로 살핀다…안전히어로즈 1700명 촉구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에서 열린 서울안전한마당에서 어린이들이 다중밀집상황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