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거세지는 민주 `당원권 강화론`…이재명 대표 연임론 힘 실리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의 22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한자리에 모여 '당원권 강화'에 나서기로 의견을 모았다.

당원들이 당의 주요 의사결정이나 인선에 적극적으로 관여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추미애 당선인을 지지한 강성 당원들의 기대와 달리 우원식 의원이 선출된 게 계기가 됐다.

충남 예산에서 1박 2일 일정으로 이날 열린 워크숍 첫날, 민형배 전략기획위원장은 당선인들에게 총선 압승으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상황에서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당원민주주의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이라고 진단했다.

국회 초선 의원 연찬회와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팬덤 정치'의 부작용을 우려한 민주당 출신 김진표 국회의장 발언에 대한 반론도 제기됐다.

윤종군 원내대변인은 워크숍에서 "민주당 당원이 500만명으로, 그런 숫자가 움직이면 그 자체가 집단지성"이라고 김 의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윤 원내대변인은 역사학자 전우용 박사의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전 박사는 현재가 '민중 운동'이 '시민운동'으로, 시민운동이 '당원 가입 운동'으로 전환하는 과정이라고 진단했다"며 "단순하게 '강성 지지자'가 늘어난다는 프레임으로 진단하면 답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웅 한빛미디어 의장은 강연에서 "정치적 효능감을 바라는 지지자들을 만족시켜주는 것이 민주당의 역할"이라며 입법권 활용 최대화, 당내 정책 전문위원 증원, 청년 정치인 육성 등을 제시했다고 강유정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윤 원내대변인은 분임 토의 종료 후 서면 브리핑에서 "당원은 시혜나 동원의 대상이 아니라 당의 주체이자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당의 주인"이라며 "당원 민주주의를 실질화해 달라진 민주당의 모습을 보여주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분임 토의에서는 이 같은 당원권 강화론이 민주당의 '선명투쟁론'과 연결되는 모습을 보였다.

윤 원내대변인은 "국민이 준 권한과 힘을 제대로 활용해야 한다"며 국회의 검사·장관 탄핵 권한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정부 측 인사의 국회 불출석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등의 조치에 나서자는 결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기간을 9개월에서 6개월 이내로 단축하는 방안,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 등도 아이디어로 거론됐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당원권 강화 및 대여 선명 투쟁 강화 흐름이 오는 8월로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이재명 대표의 연임론에 무게를 실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거세지는 민주 `당원권 강화론`…이재명 대표 연임론 힘 실리나
22일 충남 스플라스리솜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이재명(가운데) 대표와 박찬대(왼쪽)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